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전제품 '렌털깡'으로 61억 '꿀꺽'…업체 영업직원도 가담

송고시간2017-11-08 10:27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구수성경찰서는 8일 속칭 '렌털깡' 수법으로 60여억원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대출브로커 A씨, 가전제품 렌털업체 영업직원 B씨 등 3명을 구속하고 4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대구 수성경찰서
대구 수성경찰서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대출브로커들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 6월까지 급하게 돈이 필요한 C씨 등에게 렌털업체와 임차 계약을 하게 하고 받은 가전제품을 중고물품 판매 사이트에서 팔아 돈을 가로챘다.

C씨 등에게는 50만∼100만원을 줬다.

B씨 등 렌털업체 영업직원 등은 대출브로커들과 짜고 C씨 등의 허위 임차 계약서를 작성해 판매 수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대출브로커들은 허위 임차 계약 명의자 650여명을 모집하고 61억원에 이르는 불법 이익을 챙겼다.

렌털업체 영업직원들이 올린 불법 판매 실적도 수십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B씨 등은 대량으로 허위 임차 계약을 하려고 C씨 등 명의로 개인사업자 등록을 하거나 유령법인까지 설립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의자들은 급전이 필요한 대출 희망자들의 절박한 상황을 이용해 가전제품을 임차 계약하게 하고, 할부금 변제 의무를 지워 경제적 취약계층에게 고통을 줬다"고 말했다.

사기(일러스트)
사기(일러스트)

제작 박이란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