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술 넘어 나눔까지' 충남대병원 의사, 조혈모세포 기증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충남대병원 의사가 얼굴도 모르는 환자를 위해 자신의 조혈모세포(골수)를 기증했다.

환자를 위해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박명린 충남대병원 전문의 [충남대병원 제공=연합뉴스]
환자를 위해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박명린 충남대병원 전문의 [충남대병원 제공=연합뉴스]

주인공은 박명린(35) 전문의.

그는 2014년 한국조혈모세포 은행협회에 유전자 등록을 했다.

7년 전 전공의 과정을 충남대병원 혈액종양내과에서 수련하면서 많은 청년이 혈액암으로 고생하는 것을 본 게 계기가 됐다.

그러다 최근 유전자가 일치하는 혈액 종양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검사와 건강 진단 등을 거쳐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박명린 전문의는 이를 위해 기꺼이 연차를 내고 입원했다고 전했다.

그는 7일 "기증 3∼4일 전부터 촉진제를 투여해 약간의 통증도 있다"며 "하지만 내가 조금 희생해서 다른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약간의 불편은 별것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조혈모세포 기증은 비혈연 간 기증자와 환자의 조직적합성항원(HLA)이 100% 일치해야 가능하다. 그 확률은 약 2만명 대 1로 매우 희박하다.

박 전문의는 더 많은 사람이 조혈모세포 기증에 관심을 가지길 바라고 있다.

그는 "1년에 조혈모세포 기증이 500여건 밖에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안다"며 "우리 사회 속에서 기증 문화가 더 확산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명린 전문의는 충남대 의대에서 학사·석사학위를 받고 지난해 5월부터 충남대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07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