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티븐 호킹 "AI, 인류 문명史 최악의 사건될 수 있다"

"인류, AI에 대처하는 방법 익혀야"
스티븐 호킹 박사
스티븐 호킹 박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세계적인 물리학자인 스티븐 호킹 박사가 "인공지능(AI) 기술이 인류 문명사에서 최악의 사건이 될 수 있다"고 심각한 경고를 내놨다고 CNBC 방송이 6일(현지시간) 전했다.

호킹 박사는 이날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웹 서밋 기술 콘퍼런스'에서 "이론적으로 본다면 컴퓨터가 인간의 지능을 모방하고, 나아가 뛰어넘을 수 있다"며 이같이 우려했다.

그러면서 "인류가 그 위험에 대처하는 방법을 익히지 못한다면, AI는 인류 문명에 최악의 사건이 될 것"이라며 "자율적으로 작동하는 AI 무기의 위험성은 물론이거니와 우리 경제도 파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호킹 박사는 "AI가 선(善)을 위해 일하고 인류와 조화를 이룰 수 있다는 낙관론을 믿고 있다"면서도 "인류는 AI의 위험성을 반드시 인지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호킹 박사가 AI의 위험성을 경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올해 초 영국 '더타임스' 인터뷰에서 "AI 통제를 위한 세계 정부를 구성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최근에도 "AI가 인간을 완전히 대체할지도 모른다는 우려를 한다"고 말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07 0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