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안통' 변창훈 검사…국정원 사건 연루돼 비극적 선택

송고시간2017-11-06 17:36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사고 수사 지휘

투신한 변창훈 검사(서울=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댓글 수사'를 은폐하려 한 혐의를 받는 변창훈(48) 서울고검 검사가 투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사진은 울산지검 공안부장 시절 모습. 2017.11.6 [연합뉴스 자료사진]

투신한 변창훈 검사(서울=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댓글 수사'를 은폐하려 한 혐의를 받는 변창훈(48) 서울고검 검사가 투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사진은 울산지검 공안부장 시절 모습. 2017.11.6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국가정보원의 '댓글 수사'를 은폐하려 했다는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가 6일 투신해 숨진 고(故) 변창훈(48) 서울고검 검사는 능력 있는 '공안통'으로 인정받았던 검사였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한 변 검사는 울산지검 공안부장, 수원지검 공안부장,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 대검찰청 공안기획관 등 공안 분야에서 요직을 두루 거쳤다.

검찰 내 대표적 특수통으로 국정원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윤석열(57) 서울중앙지검장과는 사법연수원 동기(23기)이기도 하다.

변 검사는 수원지검 시절이던 2009년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의 '전교조 시국선언 교사 징계 유보 사건', 서울중앙지검 시절이던 2012년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 패널과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간 고소·고발 사건 등을 맡았다.

울산지검에서 근무하던 2009년에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양산 부산대병원에서 직접 사고 수사를 지휘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직접 노 전 대통령의 투신 현장을 확인하고 부검에도 참여하는 등 꼼꼼히 수사를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변 검사는 2013년 4월 국가정보원에 파견돼 2015년 2월까지 약 2년간 법률보좌관으로 일했다.

당시 국정원에서 맡은 그의 역할이 결국 이날 비극적 선택의 발단이 됐다.

2012년 대선에서 불거진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에 대해 검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변 검사는 국정원의 '현안 태스크포스(TF)'의 구성원으로 참여했다.

최근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현안 TF가 당시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비해 가짜 심리전단 사무실을 만들고, 심리전단 요원들이 검찰 수사와 법원 재판 과정에서 허위 진술을 하도록 지침을 주는 등 사건을 은폐하려 한 정황을 확인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변 검사가 적지 않은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변 검사는 불과 일주일 전인 지난달 30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국가정보원 소속 정모(43) 변호사와 함께 국정원 심리전단 요원 등의 변론 과정에 관여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정 변호사는 숨지기 전 자신과 함께 수사·재판 방해 혐의를 받는 변 검사와 수차례 통화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정 변호사에 이어 극단적 선택을 한 변 검사는 이날 오후 구속 여부를 결정할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있었다. 그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전 서초동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투신해 병원에서 치료받던 중 숨졌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