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NS돋보기] 구청 공무원 '출장비 뻥튀기?'…"세금이 눈먼 돈인가"

송고시간2017-11-06 15:23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서울=연합뉴스) 현영복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가 서울 한 자치구 소속 직원들의 '출장비 뻥튀기'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대대적인 조사에 나선다고 한다.

6일 시민단체 위례시민연대 등에 따르면 권익위는 7∼9일 A 구청 4층 감사실에 임시 사무실을 차리고 1천200여명 전 직원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다.

'공무원 여비 규정'을 보면 출장 여행시간이 4시간 이상인 공무원에게는 2만원을 지급하지만, 4시간 미만이면 1만원만 주게 돼 있다. 그런데 A 구청 직원들은 출장시간이 4시간이 되지 않았는데도 마치 4시간 이상 출장을 다녀온 것처럼 서류를 작성해 규정보다 더 많이 타갔다는 의혹이다.

다음 아이디 'sb'는 "국민 세금은 눈먼 돈이냐", '김준'은 "다 해고시키고 백벌징계하세요", '나를 찿아'는 "파면시켜라! 국고 도둑놈들!"이라고 질타했다.

'볼펜'은 "얼마 전 시민단체에서 공무원들 실제로 받는 월급 공개하라고 해도 공개하지 않는 이유가 기본급과 비슷하거나 더 많은 수당이 있기 때문이죠. 수당비리 엄청납니다"라고 주장했다.

네이버 사용자 'akff****'는 "조사해서 징벌적 손해배상청구 하세요. 자르고 새로 뽑고. 세금으로 월급 받는 공무원은 부정 비리 짤없이 아웃시켜야 함", 'ab12****'는 "횡령죄로 파면시키고 사법처리 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sh31****'는 "그나마 공무원들이 바로 서야지. 공무원들이 세금 도둑으로 변하는 순간 우리나라는 미래가 없다. 도둑질하지 말라고 처우가 제일 좋은 곳이 공무원 아닌가. 여기에 거명된 사람들은 싱가포르처럼 해외 추방해라. 그렇지않으면 또 이런 일들이 벌어진다. 강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tttt****'는 "전국적인 현상이다. 관내 출장 등을 형식적으로 결재받아놓고, 한 달에 한 번씩 모아서 여비를 수령하고 있다. 이것은 그야말로 눈먼 돈이다. 각종 업무추진비도 사실상 허위로 결재받고 카드로 사용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식비도 마찬가지다. 여비, 식비, 업무추진비에 대한 대대적인 전수조사와 함께 개선방안까지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다음 누리꾼 '아프리카박'은 "공무원이 '갑'이던 시절부터 해오던 관행을 이젠 버려야 합니다. 이젠 떳떳하게 일하고 떳떳하게 봉급 받아야 하는 세상입니다. 구태에서 빨리 벗어나 국민에게 칭찬은 아니더라도 욕은 듣지 말아야 할 거 아닙니까"라고 당부했다.

youngb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