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가부, 위안부 기록 유네스코 등재무산에 책임"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6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은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무산을 놓고 여가부의 책임이 크다며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은 "박근혜 정부에서 위안부 기록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문제를 방치했고 한·일 위안부 합의 이후에는 의도적으로 지원을 안 했다"며 "그동안 여가부가 뭘 했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은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 이후에 위안부 기록물 등재사업을 꺼리는 듯한 행보를 보였다는 사실이 안타깝다고 지적했으며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 역시 "등재추진을 위해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현백 여가부 장관은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세계기록유산 등재 사업 지원 비용이 다른 용도로 변경돼 쓰인 것에 대해 장관으로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앞으로 국제연대위원회를 계속 지원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는 왜곡된 성 의식 문제로 논란을 야기한 청와대 탁현민 행정관의 거취 문제를 놓고 정 장관에게 화살이 돌아가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은 탁현민 행정관 해임 건의를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했다는 정 장관의 대답에 "대통령에게는 왜 따로 말하지 않았느냐, 여가부 장관으로서 소임을 다했느냐"고 따졌다.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보류 (PG)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보류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06 1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