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중일, 동북아 항만 발전 위해 머리 맞댄다

송고시간2017-11-05 11:00

중국 칭다오서 6∼8일 '동북아 항만국장회의'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해양수산부는 6∼8일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제18회 동북아 항만국장회의'에 참석해 동북아 항만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고 5일 밝혔다.

이 회의는 한중일 3국의 항만 분야 담당 국장급이 모여 주요 현안을 공유하고 공동연구과제의 추진성과를 논의하는 자리로, 2000년부터 3국이 돌아가며 개최하고 있다.

3국 당국자들은 지능형 스마트 항만 추진현황 및 한중일 공동연구과제 진행 상황을 논의하고, 항만심포지엄을 연다.

스마트 항만은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을 접목해 지능·자동화된 설비를 갖춘 항만을 말한다.

해수부는 이번 회의에서 부산항 등 주요 항만에서 하역자동화 시스템 구축 현황과 선박육상전력공급설비(AMP)·배출가스제한구역(ECA) 설정 등 우리나라의 친환경 항만 동향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 한중일 국책연구기관이 함께 추진하는 컨테이너 터미널 하역능력 연구와 3국 항만 관련 법률 비교, 항만환경 관리방안, 크루즈 활성화 방안 등 연구과제 진행 상황도 점검할 예정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세계 경제의 23%, 컨테이너 물동량의 40%를 차지하는 한중일 3국이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국제사회에서 항만 관련 논의를 주도하고 공동 발전을 모색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