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인만 열어요"…우정본부, 스마트 우편함 설치

송고시간2017-11-02 12:00

내년 수도권 1천 세대에 보급 예정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비밀번호를 입력해 여는 '스마트 우편함'이 내년 수도권 아파트 1천 세대에 설치된다. 우편물 분실, 개인정보 유출 등 기존 우편함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정사업본부는 2일 세종시 우정본부에서 우편함 제조업체인 ㈜브이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스마트 우편함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시범사업에 따르면 토지주택공사가 건설한 수도권 아파트 약 1천 세대에 스마트 우편함이 내년 중 우선 설치된다.

스마트 우편함은 세대원 등 등록된 비밀번호를 아는 사람만 열 수 있다.

정보통신(IT)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키나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우편물을 찾는 것도 가능하다.

스마트 우편함 [우정사업본부 제공]

스마트 우편함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정사업본부는 스마트 우편함으로 개인정보 보호, 택배사칭 범죄 예방, 불법 광고 전단 유입 방지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집배원의 배달 시간도 하루 1시간 정도 단축될 것으로 기대했다.

우정본부는 시범사업을 운영하며 나온 결과를 반영, 스마트 우편함의 사용 편의성을 더 보완할 방침이다.

우정본부는 아파트 1층 현관에서 언제든 우편물을 보낼 수 있는 신형 우체통인 '우리동네 우체통'(가칭)도 개발할 예정이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