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륙작전 핵심전력 신형 상륙함 '노적봉함' 첫 공개

천왕봉급 4번함…기동성 뛰어나고 작전반경 넓어
신형 상륙함 노적봉함
신형 상륙함 노적봉함[방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유사시 대규모 상륙작전을 수행할 해군의 천왕봉급 신형 상륙함(LST-Ⅱ) '노적봉함'이 2일 처음으로 공개됐다.

방위사업청은 이날 "해군 신형 상륙함 4번함 노적봉함의 진수식이 오늘 오전 11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거행됐다"고 밝혔다. 진수식은 새로 만든 함정을 물에 띄워 대중에 첫선을 보이는 행사다.

노적봉함 진수식에는 전제국 방사청장, 김판규 해군참모차장, 강환구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등 방사청, 해군, 조선소 관계자 90여명이 참석했다.

우리 해군 상륙함에는 배수량 2천600t의 고준봉급(LST)과 4천900t의 천왕봉급(LST-Ⅱ)이 있는데 노적봉함은 천왕봉함, 천자봉함, 일출봉함을 잇는 천왕봉급 4번함이다.

대규모 전력을 해상에서 지상으로 투사하는 상륙작전을 주 임무로 하는 노적봉함은 길이 127m, 최대속력 23노트(시속 약 40㎞)이며 승조원은 120여명이다.

완전무장한 상륙군 300여명과 고속상륙주정(LCM), 전차, 상륙돌격장갑차(KAAV) 등을 탑재하며 상륙기동헬기 2대를 이·착함시킬 수 있다. 고준봉급 상륙함에 비해 기동성이 뛰어나 작전 반경이 수평선을 넘어서는 '초수평선 상륙작전'이 가능하다.

국내 개발 전투체계를 탑재하고 상륙작전 지휘소도 갖췄다. 방탄 설계가 적용됐고 방화 격벽이 설치돼 생존성도 한층 강화됐다.

국지 분쟁이 벌어질 경우 신속대응전력을 수송하고 평시에는 해군 기지와 도서에 대한 병력, 장비, 물자 수송 임무를 수행한다. 유엔 평화유지활동(PKO), 재해·재난 구호 등에도 투입할 수 있다.

함명은 전남 목포에 있는 명산인 유달산 봉우리 노적봉에서 따왔다. 임진왜란 당시 충무공 이순신 제독이 유달산 봉우리를 이엉으로 덮어 군량미를 쌓아놓은 것처럼 보이게 해 왜군의 접근을 막은 것으로 전해진다. 노적봉 맞은편에 있는 고하도는 명량대첩을 승리로 이끈 충무공이 108일 동안 머무르며 전력을 정비한 곳이다.

노적봉함의 이름은 충무공의 호국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방사청의 설명이다.

진수식을 마친 노적봉함은 인수시험평가를 받고 내년 11월 해군에 인도돼 전력화 과정을 거쳐 2019년에 작전 배치될 예정이다.

전제국 방사청장은 진수식에서 "노적봉함이 전력화되면 육·해·공군 합동작전을 통한 대규모 상륙작전이 가능해져 우리 군의 공격과 방어능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0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