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쿠바 금수해제 결의안 채택…美 '반대표'로 원상복귀

지난해엔 '기권'…트럼프, 미-쿠바 관계악화 속 '오바마 뒤집기'
유엔총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엔총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엔본부=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의 대(對) 쿠바 경제봉쇄 조치의 해제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1일(현지시간) 유엔총회에서 통과됐다.

올해로 26년째 채택된 결의안으로, 해마다 반대표를 행사하다가 지난해 처음으로 '기권'했던 미국은 1년 만에 입장을 바꿔 '반대표'를 던졌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악화한 미-쿠바 관계를 반영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유엔 193개 회원국은 이날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를 열어 미국의 쿠바 경제봉쇄를 비판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찬성 191표, 반대 2표로 통과시켰다. 미국과 이스라엘이 반대표를 행사했다.

구속력은 없지만,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쿠바 금수 해제'를 요구한다는 점에서 정치적 의미가 있다.

미국 워싱턴DC 주재 쿠바대사관
미국 워싱턴DC 주재 쿠바대사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미국은 지난 1962년 쿠바 사회주의 혁명에 반대해 쿠바에 대한 무역제재를 단행했고, 국제사회는 매년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해왔다.

미국은 해마다 반대 입장을 표명했지만,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인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기권'했다. 쿠바와의 국교를 정상화하고 교역·여행 규제를 완화하는 흐름과 맞물린 조치였다.

따라서 미국의 이번 반대표는 기존의 쿠바 제재 기조를 재확인하는 동시에 대(對) 쿠바 외교에서도 '오바마 정책'을 되짚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경제봉쇄를 해제하려면 의회가 결정해야 하는데, 상·하원을 장악한 공화당은 여전히 쿠바에 적대적이다. 더구나 트럼프 행정부 들어 미-쿠바 관계가 다시 악화하면서 미국의 반대표는 어느 정도 예상됐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02 02: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