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두심 "아들 같았던 故김주혁…마음이 아프다"

송고시간2017-10-31 12:43

배우 고두심
배우 고두심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배우 고두심이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 인근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0.31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배우 고두심과 김성균이 지난 30일 교통사고로 사망한 김주혁의 죽음에 안타까운 심정을 밝혔다.

영화 '채비' 개봉을 앞둔 고두심은 31일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주혁은 드라마에서 모자지간으로 같이 호흡을 맞췄고, 선친(김무생)과도 작품을 같이 하면서 잘 알던 사이였기 때문에 정말 아들 같은 기분"이라며 "어젯밤 비보를 듣고 너무 놀랐다"고 밝혔다.

그는 "세상에 나와서 할 일을 다 못하고 젊은 나이에 간 사람이어서 더 마음이 아프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김성균은 "개인적인 친분은 없지만 좋아하는 선배님"이라며 ""최근 고인이 나온 영화를 보기도 했는데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인터뷰 일정도 취소해야 하나 고민하다가 취재진과의 약속이어서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지만 여전히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hisun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