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상조 "네이버 시장지배력, 주의 깊게 보고 있다"

송고시간2017-10-31 11:48

"미래에셋 지주회사 규제 회피 문제, 필요하면 조치할 것"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31일 "네이버의 시장 지배적 사업자 지위에 대해 주의 깊게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답변하는 공정거래위원장
답변하는 공정거래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한국공정거래조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7.10.19
srbaek@yna.co.kr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개별 기업의 직권·인지 조사 여부에 대해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곤란하지만, 네이버 관련 민원은 국민신문고와 지방사무소 등에도 접수돼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네이버에서 물품을 검색하면 N페이 사용 가능 여부가 검색 결과에 표시되고, N페이만 받는 네이버 자체 쇼핑몰이 대거 검색 리스트 최상단에 올라가 불공정행위가 의심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 사안은 IT(정보기술) 시민단체의 신고로 최근 공정위가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미래에셋캐피탈 등 미래에셋 계열사들이 1대 주주 요건 등을 피하는 방법으로 지주회사 규제를 빠져나간다는 지적에 대해서 "올해 실태조사를 통해 관련 내용을 다 파악하고 있으며 법리 검토를 통해 필요하면 조치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상조 위원장은 과거 '재벌 저격수'로 불리며 시민 운동가로 활동하던 시절 줄곧 최악의 지배구조를 갖춘 대기업 집단으로 미래에셋을 지목해왔다.

미래에셋캐피탈은 자회사 지분가치를 총자산의 절반 미만으로 낮추려고 매년 연말에 필요도 없는 단기 차입금을 조달해 총자산을 늘리거나, 지분 조정을 통해 1대 출자자가 아닌 2∼3대 주주로 바꾸는 편법으로 지주회사 규제를 회피하고 있다.

한국GM이 미국GM 본사와 내부거래를 통해 당기순이익을 부당하게 낮추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공정거래법은 역외 적용이 어렵다"며 "과세·금융당국과 협의해서 접근할 수 있는지 방법이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