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종구 "'지방 근거 인터넷은행' 설립 구상 단계"

송고시간2017-10-31 11:38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방에 근거지를 둔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대해 "구상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금융의 날' 행사 이후 기자들과 만나 (지방 근거 인터넷은행은)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방안 중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가 인터넷은행으로 운영 중이며, 금융위는 제3의 인터넷은행 인가를 추진 중이다.

지방은행은 비금융주력자(산업자본)의 지분보유·의결권 한도가 15%로 시중은행(지분보유 10%, 의결권 4%)보다 규제가 느슨하다.

최 위원장은 "인터넷은행이 지방에 근거를 두고 설립되더라도 영업망은 전국이 될 것"이라며 "지방에서도 고용이 일어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아직 구체화하거나 근접한 단계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김용덕 전 금융감독위원장이 손해보험협회장에 선출돼 '관피아' 논란이 다시 불거진 데 대해 "그분의 경력, 연세, 활동력, 성품, 업계와 당국의 관계 등을 감안해서 제일 적임자라 생각되는 분을 회원사들이 뽑은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최종구 "'지방 근거 인터넷은행' 설립 구상 단계" - 1

최종구 금융위원장 축사
최종구 금융위원장 축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2회 금융의 날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