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쪼개져도 거뜬"…비트코인 가격 6천300달러 첫 돌파

송고시간2017-10-31 11:44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분열에도 불구하고 6천300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고가 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29일(현지시간) 장중 6천306.58달러(약 707만 원)를 기록했다고 미국 C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이는 6천 달러 고지를 넘긴 지 불과 열흘 만에 달성한 것이다.

올 한해 비트코인을 둘러싸고 내부 분열부터 정부 규제와 거물급 인사들의 비판까지 각종 악재가 이어졌지만 불붙은 비트코인 상승세를 꺾지는 못했다.

지난 8월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문제를 두고 '비트코인 캐시'가 갈라져 나오고, 이달에는 '비트코인 골드'가 분리됐다.

중국이 지난 9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자금조달 방식인 신규가상화폐공개(ICO)를 불법으로 규정했고, 러시아도 가상화폐 규제 법제화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을 '사기'라고 비난하면서 비트코인 논쟁에 기름을 부었다.

하지만 비트코인 가격은 각종 악재에도 불구하고 연일 치솟고 있다.

올해 초 1천 달러대에 거래되던 비트코인은 5월 일본과 중국에서의 수요 급증 덕에 2천 달러를 돌파했고, 한달 뒤 바로 3천 달러 기록도 깼다.

이후 8월과 10월 연달아 4천 달러, 5천 달러를 돌파하면서 현재는 연초 대비 500% 이상 급등한 가격을 자랑하고 있다.

비트코인
비트코인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