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현장] '문준용 채용의혹' 꺼낸 한국당…與 "강원랜드 물타기냐" 반발

송고시간2017-10-31 10:59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심증이 있으나 물증은 없다." vs "강원랜드 채용비리 물타기인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31일 종합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지난 대선 때 공방이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취업특혜 의혹 사건을 두고 또 다시 거친 말다툼을 벌였다.

포문은 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열었다.

임 의원은 "고용노동부에서 의혹 제기에 대해 종합판단을 하는데, 의혹을 제기할 수 있지만 확증이 발견되지 않는다고 한다"면서 "심증은 있으나 물증은 없다고 읽을 수 있다. 감사가 꼼꼼히 이뤄지지 않은 점이 없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같은 당 장석춘 의원은 "지금도 문준용씨에 대한 물음표는 여전히 그대로 있다"면서 "적폐청산을 왜 9년만 하나. 그 전에도 다 해야 한다. 그렇게 한정하니까 정치보복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민주당은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민주당 한정애 의원은 "한약의 약재를 달여도, 곰탕을 끓여도 재탕 정도 한다. 그런데 이건 2007년 (의혹을 제기한) 뒤 2012년 대선에서, 그리고 이번 대선에서 문제제기를 했다"면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고소·고발 하시라. 더는 국회에서 정치 쟁점화하시는 것에 대해 그만둬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같은 당 강병원 의원은 "지난 대선과정으로 되돌아간 느낌"이라면서 "(이건) 강원랜드 채용비리 건에 대한 물타기를 위한 것이 아닌가 한다"면서 "(여기에) 연루된 한국당 소속 권성동 의원을 구하는 국감장이 돼서야 되겠나"라고 밝혔다.

의원들간 감정이 격해지자 민주당 소속인 홍영표 위원장은 "행정을 견제하고 감시하기 위해 국감을 하는 것"이라면서 "정책국감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협조 바란다"라고 자중을 요청했다.

이에 공방은 잠시 일단락되는 듯 보였으나, 장석춘 의원이 고용정보원의 자료처분 관련 답변이 오락가락한다고 지적하는 등 여야 신경전은 계속됐다.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