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朴제명' 속도 조절하며 전방위 여론전

송고시간2017-10-31 11:10

洪, 당분간 '관망모드'…최고위 제명안 처리 미룰 듯

부대변인단 이어 혁신위도 제명에 힘싣기…'명분쌓기' 주력


洪, 당분간 '관망모드'…최고위 제명안 처리 미룰 듯
부대변인단 이어 혁신위도 제명에 힘싣기…'명분쌓기' 주력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31일 당내 핵심 현안인 친박(친박근혜)계 인적청산을 놓고 속도 조절에 나선 모양새다.

대신 홍 대표 지원그룹들이 박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 제명의 타당성을 역설하며 '전방위 여론전'에 나섰다.

홍준표, '朴제명' 속도 조절하며 전방위 여론전 - 3

홍 대표는 지난주 미국 방문 기간 기자들에게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이자 출당 대상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이후 31일 현재까지 별다른 메시지를 내놓지 않고 있다.

오히려 전날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친박 청산과 무관한 이슈, 즉 검찰에 대한 비판 입장을 냈다.

홍 대표가 귀국하면 곧바로 친박계와 '일전'에 들어갈 것이라는 관측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실제로 홍 대표는 당분간은 박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 제명 문제를 놓고 전면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중이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대표는 일단 최고위원회의를 열겠지만, 당분간은 박 전 대통령 제명안을 정식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당 최고위는 1일 오전 8시에 열리는 것으로 잡혀있지만, 3일 최고위는 아직 잡혀있지 않은 상태다. 1일 최고위에서는 박 전 대통령에게 윤리위의 '탈당 권유' 결정을 통보한 지 열흘이 지나지 않은 시점이라 제명안을 상정할 수 없다.

이처럼 홍 대표가 예상을 깨고 '관망모드'에 들어간 것은 인적청산 이슈가 더욱 첨예한 쟁점으로 부상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자체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는 홍 대표 자신이 직접 인적청산 논의를 주도했다면 이제는 당내 구성원들끼리의 치열한 논쟁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친박계의 반발과 이에 동조하는 의원들이 늘어나면서 상황이 다소 불리해진 현실도 반영돼 있다는 분석이다.

섣불리 제명안 처리를 시도했다가는 친박계의 강력한 반발로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내홍만 악화할 수 있는 만큼 시간을 두고 명분을 쌓으며 정치적인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의도가 깔렸다는 것이다.

더욱이 일각에선 홍 대표가 중도 성향 최고위원들에 대한 설득에 성공해 박 전 대통령 제명에 성공한다고 해도 자칫 '상처뿐인 승리'에 그칠 수 있다는 지적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홍 대표와 당의 '투톱'을 이루는 정우택 원내대표는 최근 기자들에게 "박 전 대통령 제명 처분을 하려면 최고위 의결을 거쳐야 한다. 홍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밀어붙이기보다는 정치력과 지도력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며 정치적 해법을 주문했다.

이와 관련해 홍 대표 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3일 최고위가 열릴지 확정되지 않았지만, 이날 회의가 열린다고 해도 박 전 대통령 제명안 처리는 빠르다"고 밝혔다.

홍준표, '朴제명' 속도 조절하며 전방위 여론전 - 2

홍 대표는 '숨 고르기'에 들어갔지만, 홍 대표의 우군 그룹은 잇따라 인적청산의 타당성을 강조하며 적극적인 여론전에 나섰다.

한국당 부대변인단은 지난 29일 성명을 내고 "서·최 의원이 원로 정객다운 의연한 모습은 보여주지 않은 채 반발하는 것은 당원과 국민에게 두 번 실망을 안겨드리는 추한 모습이 아닐 수 없다"며 홍 대표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또 혁신위는 이날 징계안에 반발하는 친박 진영에 대해 "탐욕과 거짓의 술수로 당을 분열시키는 모습은 반(反)혁신적 정치모리배의 전형"이라고 신랄하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기회주의, 분열주의를 조장하고도 최소한의 정치적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역사의 죄인들에게 단호하게 책임을 묻기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혁신위가 인적청산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은 지난 22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는 박 전 대통령과 서·최 의원에 대한 인적청산이 불가피하다는 명분 쌓기이자 우호적인 여론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이다.

이런 가운데 초·재선 의원들이 1일 각각 모임을 갖고 박 전 대통령 출당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홍준표, '朴제명' 속도 조절하며 전방위 여론전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