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中, 내달 베트남 APEC서 두 번째 정상회담 개최 합의(종합)

송고시간2017-10-31 10:47

文대통령, 내달 필리핀 아세안+3서 리커창 中총리와 회담 추진

靑 "한중 정상회담, 관계회복 합의 이행의 첫 단계 조치"

靑관계자 "사드 관련해선 양국 입장 표명하고 봉인키로"

"한중관계 개선 위해 확고한 의지 표명하는 선에서 협의문 생산"

문 대통령-시진핑 '웃음 만남'
문 대통령-시진핑 '웃음 만남'

(베를린=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6일 오전(현지시간) 베를린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악수하며 미소 짓고 있다. 2017.7.6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달 10∼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리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의체) 정상회의 석상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두 번째 양자 정상회담을 한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은 31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한중 양국은 다음 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릴 예정인 APEC 정상회의 계기에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간 한중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 차장은 "양국 정상회담의 개최 합의는 한중관계 개선 관련 양국 간 협의 결과에 언급된 모든 분야의 교류 협력을 정상적인 발전궤도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기로 한 합의 이행의 첫 단계 조치"라고 설명했다.

남 차장은 "아울러 한중 양국은 이어서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총리와의 회담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초 독일 함부르크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에 베를린에서 시진핑 주석과 첫 양자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앞서 우리 외교부와 중국 외교부는 이날 '한중 관계 개선 관련 양국간 협의 결과'를 공동 발표했다.

청, "내달 베트남 APEC에서 한-중 정상회담 개최"
청, "내달 베트남 APEC에서 한-중 정상회담 개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3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한중 관계 개선을 위한 양국 협의결과와 관련, "이번 APEC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히고 있다. 2017.10.31
kjhpress@yna.co.kr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협의 결과와 관련해 "입장은 입장이고, 현실은 현실이라는 점을 중국 측과 공유했다"며 "입장에 대해선 중국이 말할 것과 우리가 말할 것을 각각 밝히고, 현실에 있어서는 한중관계 개선을 위해 확고한 의지를 표명하자는 선에서 협의문이 생산됐다"고 말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경제보복과 관련 중국의 향후 후속조치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는 애초 정부 차원의 조치는 없었다는 입장"이라며 "중국의 정책은 무쇠솥과 같아서 천천히 효과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측에서 구체적 조치를 하겠다고는 하지 않았지만, 협의문 발표 이후에는 눈에 보이게 한중 간 따듯해지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며 "중국 측도 우리가 걱정하는 여러 분야에 대해 적극적 조치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성주에 배치된 사드포대는 기정사실로 양해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중국의 입장은 사드 문제가 해결됐다, 인정한다는 차원이 아니다"라며 "사드와 관련해선 양측 간 가진 입장을 있는 대로 표명하고 그 순간 봉인했다고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현재 우리는 전혀 사드를 추가 배치할 계획이 없는 상황"이라며 "협의문에 포함된 '현 상황을 조속히 정상궤도로 올리자'는 말은 지금까지의 상황이 그렇지 않았다는 뜻이고, 또 앞으로 가기 위한 고육지책이었다는 의미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