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분할증여, 국세청도 권해"…홍종학에 '방어막'

송고시간2017-10-31 10:37

"증여·상속세 인상 막은 건 한국당…누가 '내로남불' 하나"

"洪 저서, 명문대 집착구조 타파하자는 뜻인데 왜곡"…카톡방에도 응원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31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가족 재산 증여논란 등을 겨냥한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자 "위법은 없었다"며 방어막을 치고 나섰다.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홍 후보자에 대한 터무니 없는 공격과 왜곡이 도를 지나치고 있다"며 "홍 후보자는 신설된 중소벤처부 장관으로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증여세 관련 부분을 보면 '쪼개기'가 아니라 국세청에서도 권하는 분할증여다. 국세청 홈페이지에 가보면 'Q&A' 코너에서 이런 분할증여를 장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수석부의장은 "미국에서는 슈퍼부자인 워런 버핏과 빌 게이츠 등도 상속·증여세 인상을 지지하는 입장이다. 홍 후보자 역시 19대 국회에서 상속·증여세 인상을 일관되게 주장했다"면서 "자유한국당이 오히려 상속·증여세 인상에 반대하지 않았나. 정 그렇다면 상속·증여세를 인상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향해 "누가 '내로남불'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유동수 의원도 "할머니가 유독 손녀를 예뻐해 상가지분을 나눠줬고, 증여세도 완납했다. 이 과정에서 모두 회계전문가의 도움을 받고 적법한 절차를 받았으며 불법과 탈세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대생략 증여의 경우 30%의 할증을 고려하면 절세 효과가 큰 것도 아니다"며 "홍 후보자 딸의 성실납세를 불법으로 보는 것은 지나친 처사"라고 덧붙였다.

최민희 전 의원은 트위터에 '재산을 취득할 때에는 한 사람에게 집중시키지 말고 분산시켜라'라는 내용이 담긴 국세청 홈페이지 'Q&A' 사진을 게재하면서 "홍 후보자는 국세청 홈페이지에서 제시된 대로 따른 것"이라고 두둔했다.

'삼수·사수를 해서라도 서울대에 가라'는 홍 후보자의 저서 논란에 대해서도 옹호 발언이 이어졌다.

홍 수석부의장은 회의 발언을 통해 "홍 후보자는 책에서 일하지 않고도 성공하는 집단을 재벌과 서울대 출신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런 명문대 집착구조를 타파하지 않으면 투명한 경쟁이 보장된 사회로 갈 수 없다는 뜻"이라며 "이를 두고 서울대 가라고 강조했다는 사람은 누구냐. 책을 바르게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여기에다 민주당 의원들 카카오톡 채팅방 등에도 홍 후보자를 응원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의원은 "증여논란의 경우 절세라는 차원에서 이해할 수 있는데, 야당이 '내로남불' 식으로 비판하는 것은 과도한 것 아니냐는 취지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고 전했다.

與 "분할증여, 국세청도 권해"…홍종학에 '방어막'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