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중관계 복원] 中롯데마트 매각에 새 변수…일부선 "철회 가능성"

송고시간2017-10-31 10:50

롯데 "변동없이 추진" 해명에도 "철수 안 한다던 언급도 번복" 지적

롯데제과·롯데칠성·CJ오쇼핑 등도 中사업 구조조정 속도조절 전망


롯데 "변동없이 추진" 해명에도 "철수 안 한다던 언급도 번복" 지적
롯데제과·롯데칠성·CJ오쇼핑 등도 中사업 구조조정 속도조절 전망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얼어붙었던 한국과 중국 관계가 복원되면서 사드 보복을 견디다 못해 현지 점포의 매각 결정을 내렸던 롯데마트가 어떤 태도 변화를 보일지 주목된다.

롯데마트는 현재 골드만삭스를 매각주관사로 선정하고 112개(슈퍼마켓 13개 포함)에 달하는 중국 점포의 매각을 추진 중이다.

3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중국 당국의 사드 보복으로 112개의 중국 롯데마트 점포 중 87개의 영업이 중단되고 그나마 영업 중인 12개 점포의 매출도 80% 이상 급감했다.

텅 빈 중국 롯데마트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텅 빈 중국 롯데마트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상황이 연말까지 이어지면 롯데마트의 피해액은 1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 매각주관사인 골드만삭스는 중국 롯데마트의 인프라와 자산에 관심이 있는 5∼10개의 외국계 업체와 접촉했으나 아직 별다른 성과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많은 업체가 롯데마트를 둘러싼 정치적 상황을 부담스러워한 데다 중국 정부의 앞으로 정책 기조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됐던 제19차 중국 공산당 당대회 전까지는 선뜻 나서려는 업체가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진핑(習近平) 2기 체제를 확정한 19차 당대회를 기점으로 한반도 사드 배치를 둘러싼 중국 정부의 기조가 180도 변화하면서 롯데마트도 딜레마에 빠졌다.

애초 중국 매장을 팔고 싶어서 팔기로 했던 것이 아니라 두 차례나 긴급자금을 투입하면서까지 어떻게든 유지해보려 했지만 도저히 견딜 수가 없어 매각에 나섰던 것이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롯데마트가 중국 철수를 결정한 게 사드 보복 때문이었는데 사드 보복이 끝났다고 하면 얘기가 달라진다"며 "쉬운 결정은 아니겠지만 롯데마트가 중국 철수 방침을 철회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일관되게 매각을 추진한다면 한중 관계 복원이 협상 과정에서도 롯데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의 다른 관계자는 "한중 관계가 정상화되면 매각 단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속도 역시 가속될 수 있다"고 전했다.

정작 롯데마트는 신중한 모습이다.

다양한 분야에서의 해빙 분위기와 달리 아직 중국 점포의 영업중단 상태에 어떠한 변화의 조짐도 없기 때문이다.

사드 보복 이후 공사가 중단된 선양(瀋陽) 롯데타운 건설 사업과 청두(成都) 복합상업단지 건설 프로그램에도 여전히 아무런 변화가 없는 상태라고 롯데는 전했다.

롯데 관계자는 "한중관계에 해빙 분위기가 확산하는 것은 당연히 환영할 일이지만 아직 중국 롯데마트의 영업중지 상태에는 어떠한 변화도 없다"며 "매각 작업도 변동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롯데가 감당하기 힘든 손실과 피해를 본 것이 사실이지만 중국과의 우호적 관계 개선이 반드시 있을 것이라 믿고 있었다"며 "이번 합의로 롯데를 포함한 기업들의 활발한 활동이 재개되기를 기대하며 정상화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업계 안팎에서는 롯데마트의 중국 사업 철수 가능성을 극구 부인하던 롯데가 어느날 갑자기 태도를 바꿨던 것처럼 향후 사태 추이에 따라 또다시 입장을 번복할 가능성이 없지 않은 것으로 내다봤다.

롯데마트뿐 아니라 중국 사업의 구조조정을 추진해온 롯데제과와 롯데칠성음료, 롯데홈쇼핑, CJ홈쇼핑, 이마트 등의 입장 변화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중 이마트는 이미 중국 점포의 매각이 확정된 데다 정용진 부회장의 의지가 확고해 예정대로 중국 사업의 연내 철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지만 여타 업체들은 사태 추이에 따라 구조조정 작업의 속도를 조절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점쳐진다.

중국 전인대 회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전인대 회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