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기 복용시 심장마비 위험…불법 다이어트 한약 판 일당 적발

송고시간2017-10-31 10:15

한약재 '마황'
한약재 '마황'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한의사 처방 없이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하는 한약을 만들어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한약재[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약재[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보건범죄단속에관한특별조치법 위반 등 혐의로 고모(46)씨를 구속하고 한약사 6명 등 3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은 2007년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일반인 취급이 금지된 한약재 '마황'을 첨가한 일명 다이어트 한약 82억원 상당을 제조, 3만7천여명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마황은 주성분인 에페드린이 교감신경을 자극해 일시적인 식욕 감퇴 등으로 인한 다이어트 효과가 있지만 장기 복용 시 불면, 심장마비, 뇌출혈 등 부작용이 있다.

한의사 처방을 받아 자격증이 있는 한약사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한약사 자격증이 없는 고씨와 친인척 3명은 광주 광산구에 간이 공장을 차려놓고 마황을 주원료로 하고, 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10여개 한약재를 섞어 만든 다이어트 한약을 만들었다.

광주, 수원, 성남, 대전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한약사, 상담원 23명을 고용해 전화를 통해 다이어트 한약을 판매했다.

이들은 전화 상담을 통해 질병 유무, 생활습관, 건강상태 등을 물어보고 체질에 맞는 한약을 지어주겠다고 소비자를 속인 뒤 한의사 처방 없이 한약을 판매했다.

소비자들은 일시적으로 체중 감소 효과를 봤으나 장기 복용하면서 부작용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판매대금 거래는 상담원들의 계좌를 이용하고 휴대전화 명의를 주기적으로 바꿨으며 거래장부를 파기하는 등의 방법으로 단속을 피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황은 한의사 처방을 받아 환자 상태에 따라 적절한 용량을 투여하면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지만 무분별한 오남용은 오히려 건강을 해치고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다"며 "다이어트 약으로 둔갑해 불법으로 처방되는 사례에 대해 강력하게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