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국방, '대북선제타격'에 "가정적질문…많은점 고려돼야"

송고시간2017-10-31 10:00

매티스 "적이 대량살상무기 사용준비시 상상가능…核발사 절차 매우 엄격"

틸러슨 "어떤 대통령도 선제타격 권한 자체를 포기한적은 없어"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렉스 틸러슨 국무,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30일(현지시간) 의회 승인없는 대북 핵 공격 등 선제타격이 가능한지에 대해 '가정적 질문'임을 들어 즉답을 피했다.

두 장관은 이날 상원 외교관계위원회의 '무력사용 권한승인에 대한 행정부 인식' 청문회에서 에드워드 마키(민주·매사추세츠)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의 대북 선제타격 관련 질문에 대해 확답하지 않았다.

다만 매티스 장관은 타국이 미국을 상대로 대량살상무기를 사용할 준비가 돼 있다면 그것(선제타격도)이 가능한 시나리오를 상상할 수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는 핵무기를 발사하는 절차는 매우 엄격하다며 신중한 사용을 강조했다.

청문회에 출석한 틸러슨 장관(오른쪽)과 매티스 장관
청문회에 출석한 틸러슨 장관(오른쪽)과 매티스 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틸러슨 장관도 가정적 질문에 답하기가 꺼려진다면서 "많은 사실관계가 관련된 (판단) 영역이라고 생각한다"며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다만 그는 어떤 미국 대통령도 선제타격 권한 자체를 포기하겠다고 맹세하지는 않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헌법적 권한에 따라 행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