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RNewswire] 장기적인 아스피린 복용, 소화관암 발생률 최대 47% 낮춰

송고시간2017-10-31 10:00


-- UEG 주간에 연구 결과 발표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바르셀로나, 스페인 2017년 10월 30일 PRNewswire=연합뉴스) 오늘 제25회 UEG 주간에서 발표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아스피린을 장기간 복용하면 소화관암 발생률을 유의하게 줄일 수 있다고 한다[1].

연구자들은 600,000명 이상이 참가한 연구에서 장기적으로 아스피린 처방을 받은 환자(최소 6개월, 평균 아스피린 처방 기간 7.7년)과 아스피린 비복용자를 비교하고, 암 발생률을 평가했다. 아스피린 처방을 받은 집단은 간암과 식도암 발생률이 47% 감소, 위암 발생률이 38% 감소, 췌장암 발생률이 34% 감소, 대장암 발생률이 24% 감소했다.

소화관암은 유럽 암 환자 중 거의 4분의 1을 차지한다[2]. 대장암, 위암 및 췌장암은 유럽에서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은 5대 암에 속한다. 소화관암은 암 사망자 중 30.1%를 차지한다.

전 세계적으로 아스피린은 단기적인 진통제부터 장기적인 처방까지 수많은 건강 문제를 치료하는 데 사용되고 있다. 의학계에서는 아스피린 사용을 놓고 계속 논쟁이 펼쳐지고 있다. 최근 한 연구에서는 아스피린 복용을 중단한 환자가 아스피린을 계속 복용한 환자보다 심장마비나 뇌졸중 같은 주요 심혈관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37%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3].

암 발생 부위 - 아스피린 복용자(비복용자와 비교했을 때)의 암 발생률 감소

간 - 47%

식도 - 47%

위 - 38%

췌장 - 34%

대장 - 24%

표 1 - 소화관암의 발생률 감소

소화관 외에 다른 장기에서 발생하는 암에 대해서도 장기적인 아스피린 복용이 암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일부 암(백혈병, 폐암 및 전립선암)에서는 유의한 감소가 관찰됐지만, 다른 암(유방암, 방광암, 신장암 및 다발성 골수종)에서는 전혀 감소하지 않았다.

수석 연구원인 홍콩중문대학 Kelvin Tsoi 교수가 오늘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제25회 UEG 주간에서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Tsoi 교수는 "연구 결과, 장기적인 아스피린 복용이 여러 가지 주요 암의 발생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여기에서 주목할 부분은 소화관암에 대한 연구 결과의 유의성이다. 장기적인 아스피린 복용으로 소화관암 발생률이 많이 감소했으며, 그 중 특히 간암과 식도암의 발생률이 현저히 낮아졌다"고 언급했다.

참고문헌:

1. Tsoi, K. et al. Long-term use of aspirin is more effective to reduce the incidences of gastrointestinal cancers than non-gastrointestinal cancers: A 10-year population based study in Hong Kong. Presented at UEG Week Barcelona 2017.

2. GLOBOCAN, IARC (2012). Section of Cancer Surveillance.

3. Stopping aspirin treatment raises cardiovascular risk by over a third (2017). Available at: https://www.medicalnewstoday.com/articles/319541.php

출처: United European Gastroenterology (UEG)

Long-term Aspirin use Reduces the Incidence of Digestive Cancers by up to 47%, Study Presented at UEG Week Reveals

BARCELONA, Spain, October 30, 2017/PRNewswire/ -- The long-term use of aspirin has been shown to significantly reduce the incidence of digestive cancers, new research presented today at the 25th UEG Week have found[1].

In a study involving over 600,000 people, researchers compared patients who were prescribed aspirin over a long period (for at least six months, average duration of aspirin prescribed was 7.7 years) with non-aspirin users and assessed the incidences of a number of cancers. Those prescribed with aspirin showed a 47% reduction in liver and oesophageal cancer incidence, a 38% reduction in gastric cancer incidence, a 34% reduction in pancreatic cancer incidence and a 24% reduction in colorectal cancer incidence.

Digestive cancers account for almost a quarter of cancer cases in Europe[2]. Colorectal, gastric and pancreatic cancer are within the top five cancer killers throughout the continent, with digestive cancers representing 30.1% of cancer deaths.

Aspirin is used across the globe to treat a number of health conditions, ranging from short-term pain relief to long-term prescriptions. Whilst the use of aspirin is subject to continued debate within the medical community, a recent study found that patients who stopped taking aspirin were 37% more likely to have an adverse cardiovascular event, such as a heart attack or stroke, than those who continued with their prescription[3].

Cancer Site - Reduction in incidence of cancer by aspirin user (compared with non-user)

Liver - 47%

Oesophageal - 47%

Gastric - 38%

Pancreatic - 34%

Colorectal - 24%

Table 1 - Reduction in incidence of digestive cancer

The effect of long-term use of aspirin on cancer incidence was also examined for cancers outside of the digestive system. Here, a significant reduction was shown for some (leukaemia, lung and prostate) but not all (breast, bladder, kidney and multiple myeloma) cancers.

Lead researcher, Professor Kelvin Tsoi from the Chinese University of Hong Kong, presented the study today at the 25th UEG Week in Barcelona. "The findings demonstrate that the long-term use of aspirin can reduce the risk of developing many major cancers," commented Professor Tsoi. "What should be noted is the significance of the results for cancers within the digestive tract, where the reductions in cancer incidence were all very substantial, especially for liver and oesophageal cancer."

References:

1. Tsoi, K. et al. Long-term use of aspirin is more effective to reduce the incidences of gastrointestinal cancers than non-gastrointestinal cancers: A 10-year population based study in Hong Kong. Presented at UEG Week Barcelona 2017.

2. GLOBOCAN, IARC (2012). Section of Cancer Surveillance.

3. Stopping aspirin treatment raises cardiovascular risk by over a third (2017). Available at: https://www.medicalnewstoday.com/articles/319541.php

Source: United European Gastroenterology (UE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