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산 닭고기, AI 청정지위 회복에 홍콩 수출 재개

송고시간2017-10-31 09:37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작년 겨울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해 중단됐던 국내산 닭고기와 계란 등 신선 가금제품의 홍콩 수출이 1년 만에 재개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홍콩 당국이 30일 자로 한국산 신선 가금제품에 대한 수입 제한 조치를 해제했다고 주홍콩총영사관을 통해 알려왔다고 31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홍콩은 우리나라가 AI 청정국이었던 2013년 1천100만 달러 상당의 신선 가금제품을 수출한 적이 있는 등 주요 닭고기 수출 시장이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전국적인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서울·광주·대전·경북 등 비발생 지역 일부를 제외한 전국 모든 지역의 닭고기 제품 수출이 중단됐다.

농식품부는 이달 13일 우리나라가 고병원성 AI 청정국 지위를 회복함에 따라 홍콩 당국에 수입 재개를 요청했으며, 외교부(주홍콩총영사관)와도 협력했다.

수출 재개에 필요한 양측 간 검역 협의는 모두 마무리됨에 따라 지난 27일 이후 생산된 신선 가금제품은 즉시 수출이 가능하다.

생산 일자는 가금육의 경우 도축 일자 기준, 계란은 산란 일자 기준이다.

홍콩 당국에 이미 등록한 국내 수출 작업장 55개소 모두 수출할 수 있고, 수출 시에는 양국 간 기존에 합의한 검역증명서 서식을 그대로 활용하면 된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