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안봉근·이재만 체포…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수수 의혹(종합)

송고시간2017-10-31 09:41

남재준·이병기·이병호·조윤선 자택 등 10여곳 압수수색…檢 "뇌물 혐의 수사"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방현덕 기자 = 검찰이 31일 박근혜 정부 시절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린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을 국가정보원과 관련한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전격 체포했다.

검찰은 또 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의혹과 관련해 이날 오전 남재준 전 국정원장 자택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 비서관을 비롯해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자택 등 10여곳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번 사안은 기본적으로 뇌물 혐의 수사"라며 "청와대 관계자들이 국정원 관계자들로부터 돈을 상납받은 혐의에 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 사건은 특수3부가 화이트리스트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단서를 포착해 검찰이 자체적으로 수사하게 된 사건이고 국정원TF 이첩 등 외부 이첩 사건이 아니다"고 부연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국정원 특활비가 안 전 비서관 등 박 정부 청와대로 흘러들어간 정황을 포착하고 관련자들을 출국금지 조치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안봉근·이재만,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뢰 혐의 체포 (PG)
안봉근·이재만,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뢰 혐의 체포 (PG)

[제작 최자윤, 조혜인] 일러스트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