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자료 1천124건 요구

송고시간2017-10-31 09:08

광주시·시교육청 등 103개 기관 대상…내달 2일부터 2주간 시행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국정감사가 마무리되고 지방의회의 해당 지자체와 공공기관에 대한 올해 행정사무감사가 시작된다.

광주시의회는 다음달 2일부터 15일까지 상임위 별로 광주시 등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한다.

대상 기관은 광주시·광주시교육청과 산하 공공기관, 보조금 지원단체 등 103개 기관이다.

이들 기관의 사무와 정부로부터 위임받은 국가사무 중 국감 대상을 제외한 사무가 그 대상이다.

광주시의회
광주시의회

시의회는 행정사무감사를 위해 5개 상임위별로 이들 기관에 대해 모두 1천124건의 감사 자료를 요구했다.

의회운영위 36건, 행정자치위 228건, 환경복지위 289건, 산업건설위 380건, 교육문화위 191건이다.

행정사무감사 대상기관은 지난해까지 87개였지만 올해는 이보다 16곳이 늘었다.

일부 출자 출연법인이 광주시 예산을 지원받으면서도 위법 부당행위에 대한 감시 통제를 받지 않는다는 지적에 따라 대상기관을 확대했다.

예산 지원 규모가 상대적으로 큰데도 그동안 시의회 사무감사에서 제외됐던 복지사업 관련 기관·법인들이 대거 포함됐다.

특히 환자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시립제1요양병원 등 지역사회에서 논란의 대상이 됐던 기관들도 감사를 받게 됐다.

최근 이슈인 5·18 진실 규명사업과 관련 있는 시청 부서와 관련 기관들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도 주목된다.

시의회는 시청 인권평화협력관, 5·18민주화운동기록관, 5·18기념문화센터, 5·18기념재단 등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5·18 관련 사업들을 살펴볼 방침이다.

시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는 논란이 됐던 대광여고의 혁신학교 지정 신청 철회건과 고교 무상급식 확대 예산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의회 이정현 운영위원장은 31일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시민의 혈세가 제대로 쓰이고 있는지 꼼꼼히 살펴보고 시와 시교육청의 현안들도 최대한 점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