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작용 줄인 3D 프린터 이용 '척추 나사 삽입술' 가능성 제시

송고시간2017-10-31 09:17

건양대병원 김상범·원유건 교수팀, 국제학술지에 논문 발표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건양대병원은 정형외과 김상범·원유건 교수팀이 3차원(3D) 프린터를 이용한 환자 맞춤형 일측성 척추 나사 삽입 가이드 수술법을 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건양대병원 김상범·원유건 교수 [건양대병원 제공=연합뉴스]

건양대병원 김상범·원유건 교수 [건양대병원 제공=연합뉴스]

뼈 두 개를 하나로 합치는 척추 유합술은 나사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기존 시술은 의사의 해부학적 지식과 2차원적 방사선 영상에 의존했으나, 부정확 삽입 비율이 20∼30%에 달하는 것으로 학계에선 보고 있다.

척추 나사의 부정확한 삽입은 마비 등 신경학적 이상이나 혈관 손상 등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연구팀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3D 프린터를 활용했다.

나사가 들어가는 위치를 계산하고서 맞춤형 본보기를 만들어 수술에 적용했다.

그 결과 정확도 측면에서 오차 범위가 2㎜를 넘지 않았다. 잘못된 나사 삽입으로 발생하는 합병증 가능성을 크게 줄였다는 의미다.

3D 프린터 발달로 수술 경로 계산 등을 24시간 이내에 할 수 있는 데다 최근 발표된 미국, 일본, 유럽의 12개 척추 나사 가이드 연구보다 제작과정도 간단하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건양대병원 김상범·원유건 교수팀의 3차원(3D) 프린터를 이용한 환자 맞춤형 일측성 척추 나사 삽입 가이드 수술법 개념도 [건양대병원 제공=연합뉴스]

건양대병원 김상범·원유건 교수팀의 3차원(3D) 프린터를 이용한 환자 맞춤형 일측성 척추 나사 삽입 가이드 수술법 개념도 [건양대병원 제공=연합뉴스]

병원 관계자는 "환자의 방사선 피폭량도 현저히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3D 프린터를 이용한 의료기술 중 경쟁력 있는 분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달 국제 척추 분야 학술지 '스파인'(SPINE)에 실렸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