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주혁 오늘 부검…오리무중 사인·사고경위 규명되나(종합)

송고시간2017-10-31 10:00

시신 국과수 이송…"사고후 가슴 움켜쥔 게 아니라 핸들 기대 괴로워해"

김주혁 교통사고 현장
김주혁 교통사고 현장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현혜란 김예나 기자 = 이달 30일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김주혁(45)씨의 정확한 사인과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부검이 31일 이뤄진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건국대병원에 안치돼 있던 김씨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이송 중이며 이날 부검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국과수 부검에서는 김씨의 건강이상설 등 아직까지 명확히 드러나지 않고 있는 사고 원인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보게 된다.

통상 부검결과를 받으려면 일주일이 걸리지만, 김씨의 사고 경위와 원인을 놓고 여론의 관심이 높은 만큼 국과수가 그보다 빨리 구두소견을 줄 수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특히 김씨가 몰던 벤츠SUV 블랙박스 영상 자료가 없는 상황에서 부검은 사고 경위에 접근할 수 있는 또다른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씨 소속사 관계자는 전날 "사고와 사망원인을 정확하게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일단 하기로 했다"며 "장례절차는 부검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김씨가 술을 마셨을 가능성은 작다고 보고 있다. 음주 측정은 하지 않았지만 사고 당시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술 냄새를 맡지 못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주변 차량에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분석한 결과 김씨 차에 브레이크등이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 만큼 급발진 가능성은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 하지만 유족 측에서 수사의뢰를 할 경우 보강조사를 할 계획이다.

경찰은 "사고 현장 주변에서 김씨 차의 블랙박스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유족도 블랙박스 설치 여부를 모르고 있는 데다 차체가 많이 찌그러져 있어 내부는 다 살펴보지 못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유족 결정에 따라 김씨의 차를 폐차하거나 수리할 때 차체도 다시 뜯어보고 블랙박스가 설치돼 있는지 다시 한번 점검하기로 했다.

한편 경찰은 피해차인 그랜저 승용차 운전자가 '사고 직후 김씨가 가슴을 움켜쥐었다'고 진술했다는 내용과 관련해 '가슴을 움켜잡은 것이 아니라 가슴을 핸들에 기댄 채 양손으로 핸들을 감싸쥐고 굉장히 괴로워하는 표정을 보였다'는 뜻이라고 고쳐 말했다.

이에 따라 김씨가 이와 같은 모습을 보인 것이 건강에 이상이 있었기 때문인지, 1차 사고의 충격 때문인지에 대해 부검에서 규명이 필요하게 됐다.

경찰은 또 다른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결과 그랜저 승용차가 김씨 차가 첫번째로 부딪힌 부분은 그랜저 뒷부분이 아니라 운전석 쪽이었다고 정정했다.

comma@yna.co.kr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