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첫서리, 경북 봉화 영하 5.1도…"큰 일교차 주의"(종합)

송고시간2017-10-31 08:14

'추운 출근길'
'추운 출근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화요일인 31일 일부 내륙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를 밑돌며 전날만큼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서울·안동·청주·서산·수원·광주·대구에서는 첫서리가, 전주·안동·청주·대구에서는 첫 얼음이 관측됐다.

기상청은 "상공에 찬 공기가 머물러 있는 가운데 밤사이 복사냉각까지 더해져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이는 곳이 있다"며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전 7시 기준 경기도 파주(영하 3.6도)·이천(영하 3.4도)·양평(영하 2.1도)·수원(0.3도), 강원도 대관령(영하 5.3도)·북춘천(영하 3.7도)·인제(영하 2.8도)·영월(영하 2.3도), 충남 천안(영하 3.2도)·충주(영하 2.4도)·부여(영하 1.4도)·대전(0.6도), 전북 장수(영하 4.2도)·임실(영하 3.1도)·전주(2.4도), 경북 봉화(영하 5.1도)·영주(영하 3.1도)·거창(영하 3.1도) 등에서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

오전 8시 현재 종관 자동기상관측장비(ASOS) 기록상 기온은 서울 4.8도, 인천 6.8도, 수원 3.1도, 춘천 -1.7도, 강릉 8.9도, 청주 1.9도, 대전 1.8 도, 전주 4.8도, 광주 5.1도, 제주 11.0도, 대구 4.5도, 부산 11.5도, 울산 8.1도, 창원 7.9도 등이다.

기상청은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낮 최고기온은 15∼19도로 전날보다 조금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후부터는 강원 산지에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동해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이는 만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를 기울여야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 0.5∼2.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2.0m, 남해 0.5∼2.5m, 동해 1.0∼3.0m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