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에르토리코, 전력복구 첫삽도 못뜨고 FBI 수사부터

송고시간2017-10-31 04:22

WSJ "전력망 복구계약 특혜 수사"…계약 취소에도 논란 이어질듯

허리케인 피해로 깜깜한 푸에르토리코
허리케인 피해로 깜깜한 푸에르토리코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지난달 말 허리케인 '마리아'로 직격탄을 맞은 미국령 푸에르토리코가 '전력복구사업 특혜 논란'으로 미 연방수사국(FBI) 수사를 받게 됐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전했다.

전력망 복구가 시급한 마당에 특혜 논란부터 해명해야 하는 처지에 놓인 셈이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푸에르토리코 수도 산후안의 FBI 지부가 수사에 들어갔으며, 전력복구사업의 계약 조건들을 면밀하게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푸에르토리코 전력청은 미 몬태나 주에 소재한 화이트피시에너지 홀딩스와 3억 달러(약 3천376억 원) 규모의 전력망 복구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설립 2년밖에 지나지 않은 업체인 데다, 계약 직전까지 직원이 2명에 불과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수천억 원대 사업을 검증도 안 된 신생업체에 맡기는 게 적절하지 못하다는 것이다. 더구나 회사 대표가 라이언 징키 미 내무장관과 동향이라는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특혜의혹으로 번졌다.

징키 장관은 "전혀 관련 없다"는 입장이고 푸에르토리코 전력청도 "정당한 계약"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비판 여론은 갈수록 커지는 양상이다.

거센 비판 속에 푸에르토리코 전력청은 계약을 취소했지만, FBI 수사와 맞물려 논란은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푸에르토리코의 전력망은 상당 부분 허리케인 피해에서 복구되지 못한 상황으로, 주민의 70~80%가 전력난에 시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