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게인 2009'…가을 추억 되살린 KIA 양현종·나지완·안치홍

송고시간2017-10-30 22:55

양현종, 2차전 완봉 역투…나지완·안치홍, 타석에서 결정력 뽐내

양현종 최고 피칭
양현종 최고 피칭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6일 오후 광주광역시 북구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9회말 KIA 양현종이 힘껏 공을 던지고 있다. 2017.10.26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09년 가을, 잠실벌을 붉게 물들인 KIA 타이거즈 젊은 호랑이들이 맹수로 자라 2017년 가을 무대도 지배했다.

양현종(29)은 한국시리즈에서도 20승 투수의 위용을 뽐냈고, 나지완과 안치홍은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타선에서 힘을 냈다.

KIA는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양현종과 나지완, 안치홍도 8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양현종이 먼저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1차전을 두산 베어스에 내주며 흔들렸던 KIA는 26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차전에서 토종 에이스 양현종을 선발로 내세웠다.

양현종은 두산 토종 선발 장원준과 자존심 대결에서 승리했다. KIA가 시리즈 기세에서도 두산을 앞선 순간이었다.

당시 양현종은 9이닝을 홀로 책임지며 4안타와 볼넷 두 개만 내주고 완봉 역투를 했다. 장원준도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양현종의 호투가 더 강렬했다.

양현종은 KBO리그 역대 최초로 한국시리즈 1-0 경기에서 완봉승을 거둔 투수가 됐다.

한국시리즈가 끝난 5차전에서는 9회 말 등판해 1사 만루 위기를 넘기며 팀의 7-6 승리를 지켜냈다.

사실 양현종은 앞선 포스트시즌에서 불운했다. 5경기에서 승리없이 1패 평균자책점 3.29만 기록했다.

2009년 KIA가 우승할 때도 SK 와이번스와 한국시리즈 4차전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4피안타 3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당시 양현종은 KIA 우승의 조연이었다.

올해는 달랐다. 양현종이 완봉 역투로 분위기를 바꾸고,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세이브를 챙긴 덕에 KIA는 한국시리즈 패권을 차지했다. 2017년 가을, 10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1승 1세이브를 거둔 양현종은 주인공이었다.

안치홍의 환호
안치홍의 환호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4회초 1사 1,2루에서 기아 6번타자 안치홍이 2타점 안타를 날린 뒤 주루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7.10.28
cityboy@yna.co.kr

2009년의 주역 안치홍과 나지완은 이번 가을에도 빛났다.

2009년 한국시리즈 7차전, 1-5로 끌려가던 KIA는 6회 말 나지완의 투런포로 추격하고, 7회 안치홍의 솔로포로 간격을 좁혔다.

그리고 5-5로 맞선 9회 말, 나지완이 왼쪽 담을 넘어가는 좌월 솔로포로 역대 가장 치열한 한국시리즈를 끝냈다. 한국시리즈 7차전에서 끝내기 홈런을 친 타자는 나지완뿐이다.

8년 전 빛났던 안치홍과 나지완의 결정력은 올해도 돋보였다.

1차전 실책으로 마음의 짐을 떠안았던 안치홍은 3차전 1-0으로 근소하게 앞선 4회 2타점 우전 적시타를 쳤다.

4-3으로 추격당한 9회 초에는 나지완이 대타로 나와 좌중월 담을 넘기는 쐐기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2009년 한국시리즈 7차전을 떠오르게 하는 활약이었다.

KIA는 3차전에서 6-3으로 승리하며 시리즈 전적에서 2승 1패로 앞서갔다.

2009년 기억을 떠올린 KIA는 4, 5차전에서도 승리하며 챔피언에 올랐다.

2017년 가을에도 잠실벌은 KIA 팬들이 만든 노란 물결이 출렁였다.

쐐기 박는 2점 홈런
쐐기 박는 2점 홈런

(서울=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9회초 2사 3루 때 KIA 나지완이 대타로 나와 2점 홈런을 치고 그라운드로 돌며 기뻐하고 있다. 2017.10.28
who@yna.co.kr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