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잠실 점령한 '단무지'…'V11' 아웃카운트 채워지자 열광

송고시간2017-10-30 22:45

노란색 응원봉(단무지), 잠실구장 왼쪽 점령해 응원전

'힘내라 KIA'
'힘내라 KIA'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에서 KIA팬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2017.10.29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김민식이 2017년 KBO리그의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는 순간, KIA 타이거즈 팬이 점령한 서울 잠실구장 왼편은 말 그대로 끓어올랐다.

몇몇 팬은 눈을 가린 채 떨리는 마음으로 9회 말 수비를 지켜보다가 KIA 우승이 확정되자 옆 사람과 부둥켜안고 환호했다.

사상 첫 '단군 매치'가 성사된 KIA와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는 4승 1패, KIA의 우승으로 마무리됐다.

KIA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5차전에서 7-6으로 승리하고 2017년 야구에 문을 닫았다.

정규시즌 홈 관중 100만명을 넘은 두 팀이 만났으니 뜨거운 응원전은 불을 보듯 뻔했다.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1차전과 2차전(1만9천600석),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3∼5차전(2만5천명) 모두 가볍게 매진을 달성했다.

KIA가 3승 1패로 앞선 채 맞이한 5차전 잠실구장은 우승을 기대하는 KIA 팬의 목소리가 좀 더 크게 울렸다.

'힘내라 두산'
'힘내라 두산'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에서 두산팬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2017.10.29
jieunlee@yna.co.kr

애칭이 '단무지'인 노란색 응원봉과 응원 수건으로 무장한 KIA 팬은 쌀쌀한 날씨를 녹이려는 듯 뜨거운 응원전을 펼쳤다.

'25번 이범호' 유니폼을 입고 응원 중이던 한 남성 팬은 "저랑 이범호 선수랑 나이가 같아서 더 간절하게 응원한다. 그동안 부진하다가 오늘 만루홈런으로 '내가 이범호야'라고 말하는 거 같아서 너무 기쁘다"면서 "원래 오늘 부서 회식인데, 집안에 일이 있다고 둘러대고 나온 거라 기사에 이름이 나가면 안 된다"며 웃었다.

잠실구장 나머지 절반을 메운 두산 팬들은 경기 중반 점수 차가 크게 벌어졌지만, 마지막까지 응원봉과 깃발을 흔들며 저물어가는 한 시즌의 끝을 필사적으로 붙들었다.

두산 응원단장은 마지막까지 "우리의 큰 목소리에서부터 반격이 시작된다. 큰 목소리로 외쳐달라"고 목놓아 소리쳤다.

무기력하던 두산 타선은 이 목소리를 들은 것처럼 7회 말 연속 안타로 대거 6득점, 마지막까지 경기 결과를 알 수 없게 만들었다.

그러나 두산은 9회 말 등판한 양현종을 공략하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1사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박세혁과 김재호가 허무하게 물러났다.

이 순간 잠실에는 온통 '양현종'을 외치는 소리만 남았다.

OB의 원년 우승을 봤다는 오중돈(53) 씨는 "올해 두산은 이 정도만 해도 잘한 거다. 플레이오프에서 베어스 타선의 힘을 제대로 보여줬다. 한국시리즈에서는 KIA가 더 좋은 경기를 했다. 내년에 다시 한 번 한국시리즈에서 만나 명승부를 펼쳤으면 한다"고 했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