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종환 "평창올림픽은 평화·안전·사람 중심·희망의 촛불"

송고시간2017-10-30 22:22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 아테네서 내외신 상대 성화 봉송 설명회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 31일 아테네서 인천으로 출발

성화 인수단 기자회견
성화 인수단 기자회견

(아테네=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30일(현지시간) 아테네 그리스올림픽위원회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인수단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정환 정선 군수, 심재국 평창 군수, 김연아, 도종환 문체부 장관, 이희범 위원장, 정만호 강원도 부지사, 최명희 강릉 시장. 2017.10.30
xyz@yna.co.kr

(아테네=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내년 2월 9일 막을 올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환하게 밝힐 성화가 마침내 그리스 아테네에서 인천으로 향한다.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성화 인수단은 30일(한국시간) 그리스 아테네의 그리스올림픽위원회에서 내외신을 대상으로 한 성화 봉송 설명 기자회견을 열었다.

성화 인수 회견하는 문체부 장관
성화 인수 회견하는 문체부 장관

(아테네=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0일(현지시간) 아테네 그리스올림픽위원회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성화인수단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10.30
xyz@yna.co.kr

정부를 대표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평창동계올림픽은 1988년 서울 올림픽에 이어 30년 만에 한국에서 다시 열리는 올림픽"이라면서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은 평창이 세계 모든 이의 행복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도 장관은 평창올림픽의 의미를 "평화올림픽, 안전올림픽, 사람이 중심인 올림픽, 희망의 촛불" 4가지로 규정했다.

이어 "북한 선수단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여할 수 있도록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스포츠연맹과 협력 중"이라면서 "북한 선수단의 참가가 인류화합과 인류 평화 증진의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도 장관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성화 봉송 레이스는 남북한 인구 7천500만 명을 상징하는 7천500명의 성화 주자들이 열정과 희망, 사랑을 함께 나누며 대한민국 방방곡곡 순회하는 형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테네의 성화가 지난해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켜내고 평화로운 미래 기반이 된 대한민국의 수많은 촛불을 만나 평화와 화합의 문화 생태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만호 강원도 경제부지사는 "강원도민은 아름다운 자연과 따뜻한 마음으로 세계인을 맞이할 준비가 끝났다"면서 "숙박·교통 대책을 열심히 준비하고, K팝 콘서트, 국제비엔날레 등 날마다 문화가 있고, 날마다 축제가 열리는 올림픽을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사말 하는 김연아
인사말 하는 김연아

(아테네=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30일(현지시간) 아테네 그리스올림픽위원회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인수단 기자간담회에서 홍보대사 김연아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10.30
xyz@yna.co.kr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27)는 "선수 시절 올림픽의 상징인 성화 봉송에 참여하면서 올림픽 출전의 꿈을 키웠다"면서 "올림픽을 알리는 글로벌 축제로서 101일간 진행될 성화 봉송이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참여할 수 있는 즐거운 축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도 장관은 취재진과의 질의 응답에서 "북한이 올림픽에 참여한다는 건 안전한 올림픽, 올림픽 정신에 맞는 평화올림픽이 된다는 것이며 더 많은 이들의 관심을 불러 흥행에도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의미를 뒀다.

아울러 IOC가 '올림픽 솔리더리티'(Olympic Solidarity·IOC가 중계권 수익으로 선수를 지원하는 프로그램)로 북한 선수들이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참가는 남북화해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성화의 불꽃을 담아갈 안전램프가 안전하다는 걸 더 확실히 보여주고자 내일 비행기 이코노미석에 실어 운송할 예정"이라면서 "국내 성화 봉송 주자는 국내외적으로 굉장히 의미 있는 인물, 다문화·소외계층, 전 세계를 대표할 수 있는 상징성 있는 인물을 고르고 다양하게 선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직위는 31일 오후 6시(현지시간 31일 오전 11시) 아테네 파나티나이코 스타디움에서 그리스올림픽위원회로부터 성화를 건네받은 뒤 곧바로 전세기를 타고 인천으로 출발한다.

내일은 성화 받는 날
내일은 성화 받는 날

(아테네=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30일 오전(현지시간) 아테네 파나티나이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성화 인수식 리허설에서 스피로스 카프랄로스 그리스올림픽위원장이 이희범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위원장에게 성화를 전달하고 있다.
조직위는 31일 이곳에서 성화를 인수해 한국으로 돌아간다. 2017.10.30
xyz@yna.co.kr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