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이버 뉴스 댓글 '왜곡 논란'에 이해진 "검증할 것"

송고시간2017-10-30 21:55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네이버의 수장인 이해진 전 의장이 자사 뉴스 서비스의 댓글 노출 방식과 관련한 불공정 지적이 나오자 "문제를 공감하고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의장은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의 질의에 대해 이처럼 답했다.

송 의원은 "네이버 뉴스 댓글이 사용자의 호감 수치에서 일정 비호감 수치를 빼 댓글의 배치 순위를 정한다는데, 얼마만큼의 비호감 수치를 빼는지 알고리즘(전산논리 체계)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1등 댓글과 59등 댓글의 공감 숫자를 보면 59등의 공감 숫자가 훨씬 높은 등 왜곡이 의심된다"고 추궁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의장은 "기계적 문제인데, 지적 대부분에 공감한다. 왜 저렇게 나왔는지 충분히 검증해 의원실에 결과를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적극 해명하는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적극 해명하는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겸 글로벌 투자책임자가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hihong@yna.co.kr


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