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해진 "네이버 뉴스편집 알고리즘 외부검증 찬성"

송고시간2017-10-30 21:34

적극 해명하는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적극 해명하는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겸 글로벌 투자책임자가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10.30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네이버 총수인 이해진 전 의장이 30일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자사의 뉴스 서비스를 자동 편집하는 알고리즘(전산 논리 체제)의 외부 공개 및 검증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이 전 의장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서 박대출 의원(자유한국당)의 질의에 "성격에 따라 외부에 검증받는 것이 의미가 있다. 개인적으로 장기적으로 맞는 방향으로 본다"고 답했다.

그는 '네이버 총수 개인의 의견은 결국 회사의 입장이 아니냐'는 박 의원의 추가 질문에는 "법적인 문제는 잘 모르겠다. 개인적으로 외부 공개를 찬성하고 이 원칙을 실천하겠다"고 했다.

앞서 네이버는 회사 담당 편집자가 참여하는 자사 뉴스 서비스가 기사 배열 등과 관련해 공정성 논란을 빚자 인공지능(AI) 기술 등을 활용한 알고리즘 편집 비중을 늘려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시민사회와 학계 일각에서는 네이버의 편집 알고리즘도 외부 전문가에 이를 공개해 검증해야 한다는 지적이 적잖게 나왔다.

알고리즘도 네이버 개발진의 의도가 반영되는 '인공적 산물'이라 조작·오류 문제가 일어날 수 있어, 투명성 보장 차원의 검증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네이버는 최근 내부 고위자가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청탁을 받고 K리그 비판 기사를 사용자가 잘 못 보게 재배열한 사실이 밝혀져 한성숙 대표 명의의 성명으로 사과한 바 있다.

이 전 의장도 이날 국감에서 이번 파문과 관련해 "굉장히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하고 사과한다"고 밝혔다.

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