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구하다 충돌' 버나디나, 7회말 수비 때 교체

송고시간2017-10-30 21:07

'글러브에 공은 그대로'
'글러브에 공은 그대로'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5차전 KIA 타이거즈 대 두산 베어스 경기. 6회말 2사 2루에서 두산 최주환의 중견수 플라이를 잡으려다 KIA 중견수 버나디나와 2루수 안치홍이 충돌하고 있다. 2017.10.30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17 한국시리즈에서 맹활약 중인 KIA 타이거즈 외야수 로저 버나디나(33)가 5차전 경기 중 다쳐 교체됐다.

버나디나는 30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5차전 방문 경기에서 7회 말 수비 때 김호령에게 자리를 내줬다.

이날 3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 버나디나는 6회 말 수비 때 최주환의 뜬공을 처리하다 2루수 안치홍과 충돌해 쓰러졌다.

충격이 꽤 컸지만, 버나디나는 공을 놓치지 않았다.

버나디나와 안치홍이 한동안 일어나지 못해 그라운드에 구급차가 들어오기도 했다.

하지만 버나디나와 안치홍은 몸을 일으켜, 걸어서 더그아웃에 들어갔다.

안치홍은 경기를 이어갔지만, 가슴과 무릎 쪽에 충격을 받은 버나디나는 계속 경기에 나서기 힘든 상태였다.

결국 김기태 KIA 감독은 버나디나를 벤치로 불러들였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