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산하기관 취업강사가 수강생 성폭행…경찰 "영장 예정"

송고시간2017-10-30 20:22

서울시 "강의 장소만 제공한 것…제도 개선 건의하겠다"

서울시 산하기관 취업강사가 수강생 성폭행…경찰 "영장 예정" - 1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이효석 기자 = 성폭력 범죄로 집행유예 기간에 있는 40대 남성이 서울시 산하 청년일자리센터의 취업강사로 일하다가 또다시 취업준비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준강간) 혐의로 A (46)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A씨는 올해 6월 청년일자리센터에서 일자리를 구하던 B(24)씨에게 접근해 "취업 비법을 알려주겠다"면서 술을 마시게 한 뒤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 고소로 사건을 접수해 수사했고, A씨가 최근 혐의를 인정해 이번 주 내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과거에도 자신이 운영하던 취업강의센터에서 일하던 직원을 성폭행해 지난해 1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A씨가 성범죄 누범기간임에도 청년일자리센터 강사로 취업한 데 대해 서울시는 "청년일자리센터가 계약한 민간 구인업체 소속이고, 센터 직원이나 시 공무원인 건 아니다"라면서 "문제가 일어난 올해 6월 이후로는 강의를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청년일자리센터는 일종의 강의 장소를 제공한 것일 뿐"이라면서도 "강사 섭외 과정에서 성범죄 전력 등을 조회할 수 있는 수단이 마땅치 않다. 관련 기관에 제도 개선을 건의해 이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성폭행 (PG)
성폭행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