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무 국방장관 "北, 언젠가는 무너질 정권이라 생각"(종합)

송고시간2017-10-30 20:50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30일 북한에 대해 "언젠가는 무너질 정권"이라고 평가했다.

송 장관은 이날 군사법원에 대한 국회 법사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의 관련 질의에 "제가 북한의 위협을 평가한다면, 6·25 이후 최대 위기라 하는데 과언이라 생각한다"며 "북한은 언젠가는 무너질 정권이다, 이렇게 말씀을 드린다"고 답했다.

정 의원이 "우리의 민주주의는 북의 미사일보다 백배 천배 강하다"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발언을 거론하자 송 장관은 "우리의 가치를 높이는 말"이라며 남북한의 힘을 단순 비교한 것은 아니라고 해석했다.

송 장관은 이날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일본에서 한 언론 인터뷰에서 송 장관에 관해 '문재인 정부와 다른 방향으로 간다'는 취지로 언급한 데 대한 입장을 묻는 권성동 법사위원장의 질의에는 "제가 국가를 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데 그분이 (그렇게) 평가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권 위원장이 입장 표명을 거듭 요구하자 "국방에 대한 책임과 국방에 대한 국민의 신뢰감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직을 걸고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의원도 문 특보 발언에 대한 입장을 캐물었고, 송 장관은 "국방위원회에서 문정인 교수 얘기에 관해 드릴 말씀 다 드렸고 국민들께서 분별하시리라 믿는다"며 "국방은 저의 두 어깨에 있다"고 답했다.

한편, 송 장관은 '댓글 공작' 의혹을 받는 국군사이버사령부의 격을 낮춰야 한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사이버사령부는 정상적인 업무를 수행하도록 하는 부대로 만들겠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그는 "미래에 해야 할 분야가 사이버로, 상당히 중요한 분야"라며 "업무 분야를 조정하지, 사이버 자체는 키운다"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댓글 공작 의혹의 재조사 범위를 넓혀야 한다는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 제안에 대해서는 "(조사를) 사이버 관련 모든 부대로 확대해 (국방)조사본부라든지 기무사라든지 다 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