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연아 "이제 평창올림픽 시작 실감나…홍보대사로서 더욱 노력"

송고시간2017-10-30 18:21

평창 성화 인수 위해 올림픽 관련 행사로는 처음 그리스 방문

그리스에 온 김연아
그리스에 온 김연아

(아테네=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 김연아 홍보대사가 30일 오전(현지시간) 성화 인수식이 열리는 아테네 파나티나이코 스타디움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31일 이곳에서 성화를 인수해 한국으로 돌아간다. 2017.10.30
xyz@yna.co.kr

(아테네=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피겨 여왕' 김연아(27)는 "이제 성화 봉송이 시작된다니 평창동계올림픽의 개막이 실감 난다"며 "성화가 국내에 도착하면 성화 봉송으로 올림픽의 열기가 더욱 뜨거워지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된 성화를 인수하기 위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의 성화 인수단의 일원으로 그리스 아테네를 찾은 김연아는 30일(한국시간) 1896년 제1회 하계올림픽이 치러진 역사적인 파나티나이코 스타디움에서 서서 성화를 인수하는 소감을 담담하게 전했다.

조직위는 31일 이곳에서 그리스올림픽위원회로부터 성화를 전달받아 전세기편으로 국내로 옮긴다.

김연아는 "영광스럽게도 성화 인수단과 함께하게 돼 기쁘다"면서 "2006 토리노,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선 선수 자격으로 성화 봉송 릴레이에 참여했고, 이번엔 평창 홍보대사로서 성화 인수를 하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리스에 처음 왔다"면서 "올림픽 관련 행사로 처음으로 오게 돼 신기하고 기억에 남을 경험이 될 것 같다"고 기대를 나타내기도 했다.

11월 1일이면 딱 100일을 남긴 평창동계올림픽을 두고 김연아는 "선수로서 두 번의 올림픽을 치렀는데 그때와 기분이 많이 다르다"면서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대회이고, 홍보대사 이전에 관객으로서도 대회를 즐길 수 있어 더욱 기대가 크다"고 했다.

김연아는 "홍보대사로서 남은 기간 국내외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의 관심과 열기가 더욱 뜨거워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