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상징 노래 나온다…공모 통해 창작곡 10곡 선정

송고시간2017-10-30 18:28

대전예술의전당, 내달 13일 공연서 최종 순위 결정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예술의전당은 대전을 상징하는 창작곡 공모전을 열어 10곡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대전예당은 대전의 이미지를 널리 알릴 수 있는 창작곡(장르 제한 없음)을 지난달 18일부터 40일간 공모해 총 63곡을 접수했다.

대전 상징 노래 심사 장면 [대전예당 제공]

대전 상징 노래 심사 장면 [대전예당 제공]

전문가 5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는 응모된 음원과 악보 등을 심사해 대전 상징 노래 입상작 10곡을 뽑았다.

심사는 작품의 대중성, 대전을 상징하는 가사의 적정성 등에 중점을 뒀다.

최종 순위는 다음 달 13일 오후 2시 대전예당 앙상블 홀에서 열리는 실제 공연을 통해 정해진다.

이 가운데 3위까지는 음원을 제작해 대전의 각종 행사와 스포츠 경기, 축제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예정이다.

이 무대는 대전시민이라면 누구나 별도 신청 없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최종 선정된 10곡 제목은 이날 오후 6시부터 공식 공모사이트(www.djsong.kr)에서 확인할 수 있고, 시민에게는 다음 달 13일 무대서 공개된다.

대전예당 관계자는 "공연 결과 시민의 호응이 좋으면 3위 이하 곡도 음원을 발매할 수 있다"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