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출장 도중 대리수술 의혹 부산대병원 교수 보직해임

송고시간2017-10-30 18:19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대병원이 전공의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 정형외과 교수를 직위 해제한 데 이어 대리수술 의혹을 받는 교수의 보직해임 결정을 내렸다.

부산대병원은 내달 1일 자로 B 교수의 보직을 해임한다고 30일 밝혔다.

부산대학교병원 전경과 지도교수 폭행으로 피멍든 전공의 다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대학교병원 전경과 지도교수 폭행으로 피멍든 전공의 다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B 교수는 올해 4차례 출장 중 모두 7차례의 수술을 하고 외래진료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4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은혜 의원은 B 교수의 출장·외래진료 자료와 수술 기록을 비교한 결과 대리수술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병원 측은 대리수술 의혹으로 경찰 조사가 불가피한 B 교수가 주요 보직을 계속 맡기에는 부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부산대병원은 2015년께 고막이 찢어지고 피멍이 들 정도로 전공의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A 교수를 직위 해제했다.

부산대병원은 내달 1일 A 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그 결과를 부산대에 전달해 최종 징계를 내릴 예정이다.

부산대 징계와 별개로 부산 서부경찰서는 병원에서 제출받은 출장·진료 기록 등을 분석해 조만간 B 교수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또 전공의 폭행 혐의를 받는 A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