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육국제화특구 신규지정 추진…"학교 서열화 조장" 논란

송고시간2017-10-30 17:33

교육국제화특구 신규지정 추진…"학교 서열화 조장" 논란 - 1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교육부가 이명박 정부 때부터 추진해온 교육국제화특구 신규 지정에 나서자 진보 교육단체가 학교 서열화를 조장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30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23일 '교육국제화특구 신규 지정 계획'을 공고하고 오는 12월 11일까지 희망지역 신청을 받고 있다.

교육국제화특구의 지정·운영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근거한 교육국제화특구는 외국어 교육 및 국제화 교육 활성화를 위해 조성되는 지역이다. 국제화 전문인력 양성과 국제경쟁력 강화, 지역균형발전을 목표로 내세운다.

교육부는 올해 말로 1기 사업이 끝남에 따라 교육환경 변화와 신규 수요를 반영한 차기 사업(2018∼2022년) 추진을 위해 특구 신규 지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신청 분야는 국가경쟁력강화형 글로벌인재육성, 지역상생발전형 글로벌인재육성, 글로벌 취업·창업인력육성 등 3가지 유형이다.

교육부는 신청 현황을 고려해 6∼7개 지역을 특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013∼2017년에는 대구, 인천 연수구, 인천 서부, 여수 등 4곳이 특구로 지정돼 운영 중이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교육국제화특구는 학교 서열화와 교육 불평등을 부추기는 제도로 교육적폐의 하나"라며 "교육부는 신규 지정 계획을 중단하고 사업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교육국제화특구는 국제중·국제고·외고 설립을 보장해 학교 서열화를 부추기며 교육과정 적용도 받지 않아 영어몰입 교육을 조장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교육공약과도 정면 배치된다"고 말했다.


k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