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댓글수사방해 의혹 장호중, '국정원 위장사무실' 직접 점검

송고시간2017-10-30 17:26

국정원 내부 문건에 '수사 대응 주도' 역할 명시…혐의 대체로 인정

검찰, 현직 검사 3명 등 '현안TF' 구성원 7명 전원에 구속영장 검토

검찰 소환된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 소환된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고동욱 기자 =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에서 감찰실장으로 재직할 당시 검찰의 '국정원 댓글 수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검사장급·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국정원이 꾸며놓은 '위장사무실'을 직접 점검하는 등 사건 은폐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다.

30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은 남재준 원장 시절 국정원이 검찰 수사에 대비해 꾸린 '현안TF'가 작성한 대응 문건들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국정원은 2013년 4월 무렵 윤석열 현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끌던 특별수사팀이 수사망을 좁혀오자 서천호 2차장, 문정욱 국익정보국장, 장호중 감찰실장, 변창훈 법률보좌관 등 국정원 간부 4명과 파견 검사 3명 등 총 7명이 참여한 '현안TF'를 꾸렸다.

현안TF가 검찰 특별수사팀 발족 직후 만든 내부 문건에는 "검찰 수사 대응은 대외적으로는 심리전단이 주도하는 것으로 하되 실질적으로는 감찰실장이 주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검찰은 이 같은 국정원 내부 문건 내용과 관련자들의 진술 등을 통해 장 전 지검장이 당시 국정원의 진상 은폐에 매우 적극적인 역할을 했다고 보고 있다.

장 전 지검장은 특히 국정원의 대표적 수사방해 행위로 거론된 '심리전단 위장사무실' 설치에도 관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국정원은 검찰의 압수수색을 앞둔 시점에 빈 사무실을 심리전단 사무실처럼 꾸며 불법 활동 기록을 지우고 포맷한 노트북 컴퓨터와 위조 서류 등을 가져다 놓았다.

검찰 특별수사팀의 압수수색 전날 서천호 차장과 장 전 지검장은 이 '위장사무실'을 찾아가 직접 점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장 전 지검장은 검찰 조사에서 당시 감찰실장 직책을 맡고 있어 '위장사무실' 점검 등 현안 TF 활동에 참여한 것은 대체로 사실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법률보좌관이던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와 파견 검사이던 이제영 대전고검 검사 역시 국정원 직원들이 검찰 조사와 법원 재판에서 거짓 증언을 하도록 내부 지침을 만들고 교육하는 과정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정황을 파악해 이들에게도 '수사방해'의 법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는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방해' 의혹받는 이제영 부장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사방해' 의혹받는 이제영 부장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은 현직 검찰 간부 3명을 포함해 '현안 TF' 구성원 7명 전원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