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 주재…스마트시티 조성 논의(종합)

송고시간2017-10-30 17:04

스마트 시티 신규조성·스마트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추진 등 보고

文대통령, 8월 국토부 업무보고 때 스마트 시티 추진방향 수립 지시

문 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문 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10.3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스마트 시티 추진방향'을 보고받았다.

'똑똑한 도시'라는 의미의 스마트 시티는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도시 어느 곳에서나 인터넷 접속이 가능하고 주요 공공기능을 네트워크로 연결한 미래형 도시를 일컫는 개념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빅데이터 활용을 통한 도시문제 해결에 집중해 시민 체감도와 지속 가능성을 제고하고 노후도심 스마트화와 통합플랫폼을 통해 시민 만족도를 높여 나간다는 등의 계획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스마트 시티 추진방향으로는 ▲세계적 수준의 스마트 시티 신규조성 ▲스마트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추진 ▲스마트 시티 성과 고도화와 대내외 확산방안 등이 제시됐다.

또 세계적 수준의 스마트 시티를 신규조성하기 위해 민관 공동참여 하에 빅데이터 기반의 도시운영체계를 구현하고, 신기술 테스트 베드와 시민 체감형 서비스 등을 발굴·반영하기로 했다.

스마트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으로는 도시재생 뉴딜 공모 시 조기 성과 창출이 가능한 곳들을 시범사업으로 선정해 지원하고, 대표모델로 삼아 다른 지자체로 확산시키는 방안이 논의됐다.

스마트 시티 성과 고도화와 대내외 확산방안으로는 중앙정부, 지자체, 민간 등에서 그간 추진해온 기존 스마트 시티를 통합 플랫폼 등을 통해 고도화하고, 우수 사례와 기술의 국내외 홍보 확산, 신흥국 수출을 추진하는 방안이 보고됐다.

아울러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별도의 스마트 시티 특위를 구성해 추진방향을 논의한 후 12월께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상정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스마트시티 추진방향은 지난 8월 국토교통부 업무보고 때 문 대통령이 기존 도시의 스마트 시티화를 추진하고, 백지상태에서 국가적 시범사업을 추진할 것을 지시한 데 따른 후속조치로 마련됐다.

스마트 시티 조성은 문 대통령의 공약 중 하나로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은 미래 성장동력 확충 방안으로 'ICT 강국을 상징하는 스마트 시티 조성'을 약속했다.

세부적으로는 ▲스마트 시티 사업 추진 부처의 일원화 ▲각종 기반시설에 IoT(사물인터넷) 센서를 내장하고 . AI(인공지능)·빅데이터 등과 접목할 수 있는 환경 제공 등을 제시했다.

국토부는 지난 26일 스마트 시티 통합 플랫폼에 필요한 표준과 인증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으며, 이르면 올해 안으로 스마트 시티 후보지 2곳을 선정하기 위한 공모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