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재철 MBC 전 사장 검찰 출석…"국정원 직원 만난 적 없다"

송고시간2017-10-30 16:40

압수된 휴대전화 디지털 분석 참관 위해 서울중앙지검 출석

의혹 부인하는 김재철 전 MBC 사장
의혹 부인하는 김재철 전 MBC 사장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김재철 전 MBC 사장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방송장악 의혹에 대한 질문에 대해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공영방송 장악을 위한 공작을 벌였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앞서 김재철 전 MBC 사장, 방송문화진흥회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 2017.10.30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공모해 '공영방송 장악'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재철 전 MBC 사장이 30일 검찰에 출석했다.

김 전 사장은 이날 자신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증거 분석) 작업에 참여하기 위해 오후 3시 51분께 서울중앙지검에 나왔다.

김 전 사장은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관계자가 문건을 줬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관계자를 만난 적도 없고 문건을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며 "국정원 담당관을 만나서 그 문서를 받았다면 지금이라도 감옥에 가겠다"며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또 "재직한 3년 1개월 동안 부당 인사를 한 적이 없다"며 "(직원의 해고 등 인사는) 당시 여러 상황을 국장과 임원들이 의논해서 한 것이지 오너가 아닌 월급쟁이 사장이 독단적으로 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이는 자신이 사장으로 재임한 기간에 발생한 논란이 국정원과 연관돼 있다는 의혹을 부인하고, 외부의 부당한 지시나 영향을 받지 않은 임원진들의 자체 논의에 따른 경영상 판단이었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김 전 사장 등 전 MBC 임원진과 국정원 담당 직원의 주거지·사무실, 방송문화진흥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김 전 사장 등 MBC 경영진이 당시 국정원과 협력해 비판적인 제작진과 연예인들을 퇴출시킨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김 전 사장이 재임하던 2010∼2013년 MBC에서는 간판 시사 프로그램 폐지, 기자·PD의 해고, 파업 등 사건이 일어났다. 2012년 파업 이후에는 참여 직원들이 기존 업무와 무관한 부서로 전보돼 인사권 남용 논란이 일었다.

최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 이 과정에 국정원이 개입했을 개연성을 보여주는 정황이 드러났다.

TF 조사에서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방송사 간부와 프로그램 제작 일선 PD 등의 성향을 광범위하게 파악하고 정부 비판 성향이 있다고 판단한 이들의 교체 등 구체적인 인사 개입 방향을 담은 다수의 문건을 생산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정원 의뢰에 따라 수사에 나선 검찰은 김 전 사장이 국정원 담당관과 만나 문건 내용을 전달받고 논의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