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핀란드가 서머타임에 반대하는 이유

송고시간2017-10-30 16:32

7만명 서명받아 유럽의회에 폐지 청원키로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지난 29일을 기해 유럽지역의 '서머타임'이 해제된 가운데 북구의 핀란드가 서머타임의 폐지를 본격 주장하고 나섰다. 일 년에 두 차례 시간대를 조정함으로써 번거롭기만 할 뿐 실익이 별로 없다는 이유에서이다.

일광절약제도(DST)로 불리는 서머타임은 1895년 뉴질랜드의 곤충학자 조지 버논 허드슨이 처음으로 제안했다. 그리고 1960-70년대 대부분의 EU 국들이 이를 채택했다.

허드슨은 1년에 두 차례 시간을 바꾸는 서머타임제가 일광을 활용하는 최선의 방안임을 알아냈다. 그러나 이러한 서머타임 제안은 처음에는 어리석은 제안으로 면박을 받았다.

이보다 100여 년 앞선 1784년 미국의 발명가 벤저민 프랭클린도 유사한 생각을 담은 편지를 프랑스의 한 신문에 보내기도 했다.

시간을 바꾸는 것은 단기적인 수면장애와 작업 능력 저하, 그리고 잠재적으로 심각한 건강상의 문제를 야기한다. 운송과 산업 측면에서도 번거로움을 초래한다.

그리고 아주 높은 고도 지역에 거주하는 핀란드인들의 경우 별 이득이 없다.

이 때문에 핀란드가 번거로우면서도 실익이 거의 없는 서머타임 폐지를 위해 적극 나섰다고 시사주간 이코노미스트가 30일 전했다. 7만여 명의 서명을 받아 유럽의회에 적극 청원에 나선다는 것이다.

 핀란드 북부 지역의 여름 (출처: 론리 플래닛)
핀란드 북부 지역의 여름 (출처: 론리 플래닛)

핀란드 북부 지역의 경우 여름에는 해가 온종일 지지 않는다. 겨울에는 아예 해가 뜨지 않는다. 이런 만큼 서머타임은 시간과 노력의 낭비라는 것이다.

EU 집행위는 아직 서머타임이 단점보다는 장점이 많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저녁 여가 증가와 에너지 절약, 역내 경제활동 조율 등 이점이 많다는 논리이다.

핀란드는 개별 회원국의 서머타임 폐지를 금지하는 2000년 EU 지침에 묶여 있다. EU 단일 시장 내에서 통일된 시간대 조정으로 혼란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서머타임은 갈수록 분열적인 EU 정치 지평에서 아직은 좌우 진영을 단합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그러나 조만간 서머타임 폐지를 놓고 논란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EU 의회 내 13명의 핀란드 출신 의원들은 서머타임 폐지를 위해 적극 이슈화할 것임을 다짐했다.

터키와 러시아는 이미 서머타임을 폐지했으며 미국에서도 일부 주가 그 효용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겨울 동안 하루 일광 시간이 몇 시간에 불과한 핀란드 같은 나라에선 서머타임이 불필요하다는 점을 놓고 분초의 일광 시간이 중요한 다른 EU 다른 회원국들과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yj378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