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부동산 투자자 속여 수십억 꿀꺽…피해자 '피눈물'

송고시간2017-10-30 16:15

"생활주택을 호텔로 용도변경, 수익금 내주겠다" 사기

(서귀포=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도시형 생활주택으로 허가된 건설사업을 숙박형 호텔로 용도 변경해주겠다고 속여 투자금 수십억원을 받고 챙긴 혐의(사기)로 건축업자 A(45)씨와 부동산개발업자 B(50)씨 등 2명을 입건,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건축 감리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로 감리자 1명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 등은 2014년 서귀포시 토평동 녹지지역에 도시형 생활주택(300세대) 건설사업을 추진하면서 호텔로 용도를 바꾼 뒤 수익을 내게 해주겠다고 속여 투자자 27명에게 분양대금 44억5천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제주 서귀포경찰서
제주 서귀포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이들은 관련 법률과 조례에 따라 해당 녹지지역이 숙박형 호텔로 용도변경이 불가능한 데도 '연간 11% 확정수익 보장', '2년 후 분양금 전액 환매 보장' 등의 광고를 하며 투자자를 모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 신고가 된 27명 외에도 추가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