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첫 얼음·서리 관측…충남 내륙은 영하로 떨어져

송고시간2017-10-30 16:05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올해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30일 대전에 올해 들어 처음으로 얼음이 얼고 서리 현상이 나타났다.

대전지방기상청은 이날 대전에 첫 얼음과 첫서리가 관측됐다고 밝혔다.

대전 첫 얼음[대전지방기상청 제공]

대전 첫 얼음[대전지방기상청 제공]

얼음은 평년보다 하루 일찍, 지난해보다 이틀 빠르게 관측됐다.

서리는 평년보다 6일 늦고, 지난해와 동일하게 나타났다.

이날 대전·세종·충남은 올해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아침 최저기온은 계룡이 영하 3.9도로 가장 낮았고, 세종(전의) 영하 2.6도, 청양(정산) 영하 2.5도, 부여(양화) 영하 2.1도, 공주 영하 1.8도, 논산 영하 1.2도 등 충남 내륙 대부분은 수은주가 영하까지 떨어졌다.

대전의 최저기온은 1.4도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31일까지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가운데 기온이 평년보다 낮겠다"며 "내륙지역은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많겠으니 농작물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