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中, 내달 경찰·특허·보건 당국간 교류…민간분야로도 확대

송고시간2017-10-30 16:09

中 허베이 공안청 방한, 한중 특허청장 회의 항저우 개최

韓의원 대표단 베이징 방문…中, 韓단체관광 금지풀지 주목

[제작 최자윤]
[제작 최자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공안 당국이 한국 경찰과 1년여만에 교류를 재개한다.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로 한중 갈등이 고조되자 중국 공안당국은 지난해 7월 이후 교류를 꺼렸으나, 시진핑(習近平) 집권 2기들어 변화한 기색이 역력하다.

30일 주중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허베이(河北)성 공안청은 다음달 12∼14일 충남지방경찰청과 교류 협력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다.

인민공안대학교도 31일 한국 경찰대학과의 교류를 위해 6명을 한국에 보낼 예정이다.

한중 치안당국 간 교류 재개 외에도 한중 특허청장회의가 다음달 17일 항저우(杭州)에서 열린다.

한중일 보건장관회의도 다음달 11∼12일 산둥(山東)성 지난(濟南)에서 개최된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한국대사관의 국경절 리셉션에 중국 외교부 고위 인사가 참석하고,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국제바자회에서 한국 부스를 찾아 주중대사와 만나는 등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여러 신호 중 민간부문보다 관(官)부문을 봐야 한다. 정부 간 교류가 재개되고, 중국 외교부 발언의 변화 등 여러 신호의 퍼즐을 맞춰보면 분위기가 성숙해 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드 갈등 이후 한중 간 교류가 지장을 받고 정체된 것이 사실이고 공안·안전 분야도 마찬가지였다"면서 "중국은 일사불란한 사회다. (당국의 의도를) 벗어나는 메시지라든지 행동이 나올 수 없다. 일련의 긍정적인 신호는 자기들의 판단한 것은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중 정부 간 교류 외에 민간 교류도 활기를 띠는 모습이다.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단장을 맡고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이석현 의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바른정당 정병국 의원, 국민의당 조배숙 의원 등으로 짜인 우리 의원단이 다음 달 2∼4일 북핵위기 해법 모색을 위해 베이징을 찾아 중국 정부와 당, 학계 인사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한규 21세기 한중교류협회 회장을 포함해 이수성 전 국무총리 등으로 구성된 한중 지도자포럼 대표단도 다음 달 3일 베이징에서 중국 인민외교학회와 공동 세미나를 연다.

이처럼 한중관계 개선의 긍정적인 신호가 여러 곳에서 감지되는 가운데 외교소식통들은 중국 당국의 한국 단체관광 금지 조치 및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의 해제 여부를 주목하고 있다.

이들은 "사드 보복이 전면적으로 해소됐다고 하려면 단체비자 신청과 한국 드라마 방영 재개 등 결정적인 신호가 있어야 한다"면서 "중국은 한국 단체관광을 중단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제재를 풀 수는 없다. 다만, 일부 여행사가 단체비자 신청을 시도하고 이를 당국에서 허가했다는 소문이 업계에 나면 한 번에 풀어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에서 한중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내부에서도 사드 문제가 이대로 가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있었던 것 같고, 최근의 긍정적인 신호도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나온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 국제바자회에서 만난 왕이 부장(왼쪽)과 노영민 대사. [연합DB]
중국 외교부 국제바자회에서 만난 왕이 부장(왼쪽)과 노영민 대사. [연합DB]

한중수교 국제 세미나
한중수교 국제 세미나

지난 8월 21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에서 열린 '한중수교 25주년 국제세미나' [연합뉴스 자료사진]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