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NS돋보기] 교사들 "학생지도 힘들어졌다"…"교권 확보책 마련해야"

송고시간2017-10-30 15:50

[그래픽] 교사 98.6% "학생 생활지도 예전보다 힘들어졌다"
[그래픽] 교사 98.6% "학생 생활지도 예전보다 힘들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30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교사, 교장·교감·원장, 대학교수 등 교원 1천196명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98.6%(1천179명)가 "학생생활지도가 과거보다 어려워졌다"고 답했다.
jin34@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영복 기자 = 교사 등 교육 관련자들 대부분이 과거보다 학생 생활지도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30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에 따르면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교사, 교장·교감·원장, 대학교수 등 교원 1천196명을 조사한 결과 98.6%가 "학생생활지도가 과거보다 어려워졌다"고 답했다.

생활지도가 어려워졌다는 응답자의 87.2%는 "매우 어려워졌다"고 호소해 교사들이 문제행동을 보이는 학생을 제지하고 가르치는 데 상당한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분석됐다.

누리꾼들은 학생 인권을 보호하는 것은 맞지만, 그에 비례해서 교권을 확보할 수 있는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네이버 아이디 'ofed****'는 "끝없는 교권 추락은 곧 교실 붕괴로 이어지기 마련", 'hkj2****'는 "미국, 유럽, 일본 등 선진국은 학교가 학생 인권을 존중하지만, 도 넘는 행동하면 제재하고 너무 심하면 퇴학시킨다. 교권과 학생인권이 상호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age****'는 "체벌 금지하면 스리아웃이라도 실시해라", 'iamm****'는 "체벌이 불가능하면 퇴학 등 강력한 조치로 대신해야 하는데 그게 안 되니 문제", 'ghos****'는 "학생 인권은 강화하는 게 맞다. 다만, 잘못했을 때 처벌도 강화해야지. 퇴학이든 정학이든"이라고 주장했다.

'ofub****'는 "초등 5학년 욕하는 아이, 매일 교사가 말로 지도하는 것 외에 할 수 있는 게 없어요. 그런 아이 한 명만 있어도 교실 붕괴 금방 됩니다. 하지만 대다수 방치되는 우리 아이 인권은요? 제발 문제아 강력히 처벌해주세요"라고 촉구했다.

다음 사용자 '당신멋져'는 "담임선생님의 권한을 막강하게 주어야 한다. 권한이 약하니 애들 말 안 듣고 학부모들이 우습게 알고 학교장이 나무란다. 체벌 못 하는 담임은 할 게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네이버 누리꾼 'shiv****'는 "매질로 가르친다는 것도 맞지 않음. 교사도 바뀐 환경에 맞춰 철저히 규정대로 하는 게 필요함. 학생이 규정 어기면 징계 규정대로 유급, 정학, 퇴학 바로 때리고. 그래야 학생들도 법이 장난으로 만들어 놓은 게 아니라는 걸 어릴 때부터 알게 되고, 법 무서운 줄 알아야 준법시민 됨"이라고 적었다.

youngb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