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내로남불 논란' 홍종학 사퇴 총공세…與 "적임자" 옹호

송고시간2017-10-30 15:24

보수야당 "남에게 혹독하고 자신에게 관대…국민정서 용인 불가"

與 "혁신성장 잘할 분…의혹은 청문회서 검증"…국민의당 "살펴보겠다"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한지훈 설승은 기자 = 보수야당은 30일 재산 편법증식 의혹이 불거진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국민 정서가 용인할 수 있는 수순을 넘었다"며 사퇴하라고 총공세를 펼쳤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혁신성장을 잘할 분"이라며 각종 의혹은 청문회에서 검증하면 된다고 엄호했다.

자유한국당 김선동 원내수석 부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에게는 혹독하게 비판하고, 자신에게는 너무도 관대한 도덕적 이중 거울을 갖고 살아왔다"면서 홍 후보자의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논란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이어 "중소기업이나 벤처 분야에 소양도 없고, 정상적인 기업활동에 대해 규제를 가해야 한다는 철학을 갖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코드인사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또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국민 정서가 용인할 수 있는 선을 훌쩍 넘었다"며 "홍 후보자가 부인과 함께 초등학생 딸을 동원해 벌인 재산상의 추한 행위를 보면 분노를 넘어 참담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소기업 종사자들이나 벤처 창업을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허탈감을 준다"며 "하루라도 빨리 사퇴하는 것이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을 도와주는 길"이라고 비난했다.

바른정당 역시 홍 후보자에 대해 '사퇴 총공세'를 폈다.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부의 세습이나 대물림을 비판한 분이 스스로 대물림 (논란의) 한가운데 섰다. 국민 자존심이 납득할 수 없다"며 "청문회까지 기다릴 필요 없다. 빨리 거취를 정하는 게 정부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홍 후보자를 적극적으로 옹호하고 나섰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회 최고위원회와 YTN 라디오 인터뷰 발언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부가 해야 할 불공정한 갑을관계 개선, 혁신성장 정책에 있어 일을 잘할 분"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자의 재산 관련 의혹에 대해 "장모님 건강이 악화돼 국회의원 재직 중 재산을 정리하는 상황에서 문제들이 발생했다는 게 본인의 해명"이라며 "탈세 목적의 불법행위인지 등은 청문회를 통해 차분하게 검증을 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인사청문회까지는 가야 한다"며 "불법을 저지른 것이 아니라면 당장 낙마할 사유는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일단 판단을 유보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종 입장은 각종 의혹을 들여다보고 국민 여론을 면밀하게 검토한 뒤에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산업위 간사인 손금주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까지 불거진 의혹들을 살펴보면 중기벤처부 장관으로서는 부적절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지만, 판단 기준을 국민이 어떻게 보는지에 초점을 맞추겠다"며 "면밀히 살펴보고, 부적합하다는 결론이 나오면 관철시키겠다"고 밝혔다.

野, '내로남불 논란' 홍종학 사퇴 총공세…與 "적임자" 옹호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